“코인 사기꾼 옆에 앉은 여자는 레인보우 조현영” 일파만파

139

그룹 레인보우 조현영(조규이·34)이 결국 입장문을 냈다.

14일 조현영은 청년페이 및 위너즈 코인 관련 논란과 전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2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새우공장 마약 코인’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최근 위너즈의 핵심 인물이 청년페이 코인 암호화폐 발행에 개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캠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가세연은 해당 사건을 설명하면서 조현영을 언급했다.

조현영은 ‘코인 사기’와 관련이 없다고 정면 반박했다. / 조현영 인스타그램

사기 사건 가해자로 알려진 윤 모 씨가 인스타그램에 조현영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었는데 이것도 공개했다.

실제로 조현영은 한국청년위원회 홍보대사로 활동한 적이 있고 보도까지 됐다.

이에 조현영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자, 그가 입장문을 올린 것이다.

윤 모 씨 인스타그램에서 발견된 조현영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조현영은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저는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청년페이 및 위너즈 코인 관련 논란과 전혀 무관하다”라며 “이와 관련해 청년위원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조현영은 “그 당시엔 청년위원회가 국회의 지원을 받는 단체라고 하고, 그렇다면 공익적인 일이기도 하니 제 이미지에 도움이 되겠다고만 생각했지, 청년페이가 사기나 스캠 등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애초에 청년위원회가 수행하는 청년 지원 사업 중 일부라고만 인식했기 때문에 의심조차 하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가세연은 “윤 씨 게시물에 달샤벳 세리가 ‘좋아요’를 눌렀다”라고 전했다.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조현영은 홍보대사로서 한 일은 ‘청년위원회’ 단체에 대한 홍보였을 뿐, 청년페이를 홍보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그는 “그때는 청년페이가 추후 사기와 관련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고, 위원회가 하는 사업이라고 하니 특별히 문제 삼지도 않았다”라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이런 기사들(조현영이 청년페이 홍보대사인걸로 보도된 기사들)에 대해 정정 요청을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조현영은 ‘청년페이’ 스캠 관련 인물과 친분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른 지인들과 함께 만난 자리에서 몇 번 본 적이 있고 친한 모습으로 사진촬영을 요청하기에 이에 응하기도 했지만, 따로 만날 정도로 친했던 사이는 아니다. 그분과 한국청년위원회나 청년페이 등에 관하여도 얘기를 나눈 적도 없다”라고 말했다. 사진 속 여성이 자신이라는 건 인정한 셈이다.

청년페이 홍보대사로 활동했다는 조현영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조현영은 “누군가를 만나고 인간관계를 맺을 때도 신중했어야 했는데, 이런 일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라면서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제가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코인 사기 등에 가담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한국청년위원회 측에 홍보대사 해촉을 요구할 것이고, 빠른 시일 내에 민·형사를 포함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조현영은 “제 스스로 떳떳하다는 생각에 그동안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지만, 이 시간 이후로 저에 대해 악의적인 비방이나 근거 없는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말씀하신다면 더는 간과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조현영은 떳떳하다고 전했다. / 조현영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