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소리 X된다” 이강인과 남다른 인연 가진 연예인, 갑자기 SNS로 ‘극대노’

193

가수 이정이 이강인 관련 이천수 루머에 분노했다.

가수 이정 / 이정 인스타그램

이정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천수 관련 가짜뉴스를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분노를 표출했다.

사진에는 “이강인은 ‘당연히 아니다. 근데 협회도 인정해 버렸는데 제가 더 이상 할 말은 없죠. 그래도 흥민이형이랑 언쟁한 건 잘못한 게 맞으니 사과했다’고 했다고”라며 “이찬수(루머 유포자가 ‘이천수’를 ‘이찬수’로 잘못 기재)가 이강인에게 직접 확인한 이번 사태의 팩트”라는 글이 담겨 있다.

사진 속 내용은 이슈, 유머 등을 다루는 SNS 채널에서 만들어 낸 루머다.

이와 관련해 이정은 “요즘 세상은 정확한 사실 확인 전에 지금 나처럼 그랬으면 하는 마음인 건지 가십거리를 퍼다 나르기 바쁘다”라며 “그래 계속 이렇게 가다가 XX 다 X 된다. 계속 해 봐 어디”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이 세상에 나 말고 다른 누구도 믿지 마라. 잔챙이들 너희 다 거짓인 거 이미 알고 있어. XX들. 불편하면 다 언팔해. 헛소리 지껄일 생각 말고. 다 찾아낸다”라며 “안타깝다 정말. 누가 쓴 건지 몰라도 ‘이찬수’란다. 진짜건 아니건 아무 소용이 없단 말이다”라며 허위 사실 유포자들에게 경고를 날렸다.

가수 이정 / 이정 인스타그램

이정은 과거 이강인이 어린 시절 출연한 축구 예능 KBS ‘날아라 슛돌이’에 코치 자격으로 출연했다. 당시 그는 이강인을 유난히 아꼈다.

현재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내분으로 시끄러운 상황이다. 이번 사태는 영국 매체 ‘더 선’이 손흥민과 이강인이 아시안컵 요르단전을 앞두고 설전을 벌였다는 내용을 보도한 뒤 대한축구협회가 이를 빠르게 인정하며 시작됐다.

이후 국내 다수 매체가 손흥민이 이강인의 멱살을 잡자 이강인이 손흥민을 주먹으로 때렸다는 내용을 보도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이강인 측 대리인은 지난 15일 성명을 내고 “언론 보도 중 사실과 다른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라며 “사실이 아닌 내용에 대해 바로잡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대리인은 “손흥민이 이강인의 목덜미를 잡았을 때 이강인이 손흥민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했다.

또 이강인이 탁구를 칠 때 고참급 선수들도 함께 즐겼으며 탁구는 분쟁 이전부터 항상 쳐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강인이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자신이 분쟁의 중심에 있었기에 구체적인 경위를 말씀드리기보다는 사과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1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