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의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음성 감정 결과 공개됐다

132

그룹 제로베이스원 멤버 김지웅이 욕설 의혹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17일 김지웅은 팬 커뮤니티를 통해 “많이 기다리셨죠, 마음이 내내 무거웠어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지웅이 ‘불후의 명곡’ 동방신기 편 녹화를 위해 5일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 / 뉴스1

그는 “언제나 아무런 조건 없이 제 편이 되어주고 저를 믿어준 ‘제로즈’에게 걱정하게 만들어서 미안해요”라며 “어쩌면 저 혼자 감당했을 게 아니라 ‘제로즈’도 한편으로 속상해하면서 힘든 하루하루를 보냈을 거라 생각하니까 마음이 편하지가 않았던 것 같아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너무 오래라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지금이라도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것도 너무 감사한 일인 것 같습니다”라며 “늘 그래왔듯 ‘제로즈’가 많이 웃고 행복할 수 있도록 저도 언제나 곁에서 노력할게요, ‘제로즈’ 너무 고맙고 사랑합니다”라고 했다.

앞서 이날 소속사 웨이크원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유포된 김지웅의 욕설 의혹 관련 영상에 대해 지난 5일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특수 감정을 의뢰했다”라며 해당 감정 결과를 공개했다.

웨이크원에 따르면 영상 속 음성의 성문 특성을 분석한 결과 △”감사합니다”와 △’욕설’로 발음이 판독되었고, 주파수 응답 파형을 분석한 결과 판별된 피치 및 높이가 서로 달라 두 음성은 서로 다른 화자의 상이한 목소리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받았다.

이어 “해당 동영상은 외부 위치에서 영상 통화 기기가 아닌 또 다른 영상 녹화 기기를 사용하여 촬영된 영상이라는 감정을 종합해 욕설 목소리는 외부에서 발성한 목소리가 녹음되었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아티스트 음성이 아니라는 판단 근거로 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김지웅이 한 팬과 영상 팬사인회를 마친 뒤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정확하고 객관적인 확인을 위해 디지털 미디어 포렌식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사실 여부를 명명백백히 가리고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고 부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