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전향 후 해외서 더 잘 나간다는 솔비의 최근 근황

149

‘권지안’ 솔비, 아버지 추억 담은 미술작품 전시

자신의 작품 '허밍 시리즈' 앞에 선 솔비(권지안). 사진제공=갤러리 반디트라소
자신의 작품 ‘허밍 시리즈’ 앞에 선 솔비(권지안). 사진제공=갤러리 반디트라소

‘권지안’이라는 이름으로 미술작가로 활동 중인 솔비가 미국 뉴욕에 이어 한국에서 전시회를 연다.

솔비는 지난 14일 서울 성북동 갤러리 반디트라소에서 윤위동·박정용 작가와 함께 3인전 ‘보통의 자연(Normal Nature)’에 참여하고 있다. 전시는 3월2일까지 펼쳐진다. 최근 미국 뉴욕 파크 웨스트 갤러리에서 연 전시에 이어 한국에서 개최하는 올해 두 번째 무대이다.

세 작가는 꽃과 돌을 통해 끊임없이 순환하는 자연에 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특히 솔비는 기억 속에 남은 찰나의 순간들을 시각화해 악상을 표현한 ‘허밍 레터(Humming Letter)’ 시리즈 6점을 출품했다.

그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꽃’으로 비유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바쁘게 살아가는 일상 속 항상 그 자리에 존재하는 꽃들과 그 위에 순간의 감정을 담은 기억의 멜로디인 ‘허밍’ 소리를 시각적으로 담아냈다.

권지안의 ‘허밍 레터’ 시리즈는 최근 미국 뉴욕에서 호평받은 바 있다. 로버트 다울링 헛슨 커틀러 CEO 겸 더 밤 매거진(The Bomb Magazine) 이사회장은 “작품의 질감과 색감 그리고 본능적인 감정 표현이 감각적이다. 뉴욕 소호에서 많은 사람들이 기다렸던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권지안(솔비)의 작품 '허밍 레터'. 사진제공=갤러리 반디트라소
권지안(솔비)의 작품 ‘허밍 레터’. 사진제공=갤러리 반디트라소

또 영국 왕립예술학교 박사이자 뉴욕과 런던에서 큐레이터로 활동 중인 스테파니 킴(김승민)은 “최근 권지안 작품을 인상파 핵심 멤버 르누아루 작품과 병치해 전시하며 뉴욕에 큰 인상을 남겼다”며 “‘허밍레터’ 시리즈는 마치 소리의 진동이나 주파수를 연상시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3인전 ‘보통의 자연’을 기획한 갤러리 반디트라소 안진옥 대표는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곁에 항상 존재하는 꽃과 돌 등 주위 자연에 대한 생명력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며 “특히 캔버스 위 작가의 손끝에서 펼쳐진 권지안 작가의 기억 속 찰나와 감정을 관람객과 함께 공유하고 느끼며, 관람객 또한 자신의 지난 추억을 곱씹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설명했다.

권지안은 4월 화랑미술제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