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림에게 미안해”…투개월 도대윤, 장범준 도움 받으며 살고 있었다

88

그룹 투개월 멤버 도대윤이 김예림(림킴)에게 사과한다.

19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255회에는 슈퍼스타K 3 출신 그룹 ‘투개월’의 도대윤이 출연한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3년 전, 미국에 살던 고등학생 도대윤은 김예림과 함께 결성한 그룹 ‘투개월’로 슈퍼스타K 3에 출연해 ‘울랄라세션’, ‘버스커 버스커’와 함께 큰 인기를 얻으며 활동하던 중 자취를 감춰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오랜만에 방송에 등장한 도대윤은 “사건이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과거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활동하던 시절 우연히 찍게 된 사진 한 장이 기사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게 되면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특히 OO에 의해 정신 병원에 강제 입원까지 당하며 두 달간 치료를 받았다고 털어놔 두 보살을 놀라게 했다.

퇴원 후 활동을 이어간 도대윤은 결국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고, “핑계를 대고… 사실 도망간 거죠”라며 함께 ‘투개월’로 활동했던 김예림을 향해 “제대로 사과할 시간을 못 가져서 너무 미안하다”라고 당시 상황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Mnet ‘슈퍼스타K 시즌3’

현재는 슈퍼스타K 3 당시 ‘투개월’과 함께 출연했던 장범준이 자신을 많이 도와주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님께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는 것 같아 고민이라는 도대윤을 향해 보살즈는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조언에는 어떤 내용이 담겼을까? 도대윤의 이야기는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