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놀…” 어제(26일) 아프리카 BJ 데뷔한 러블리즈 멤버 (+이유)

90

현역 여자 아이돌이 아프리카 BJ로 깜짝 데뷔했다.

지난 26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등에 ‘오늘자 아프리카 BJ 데뷔했다는 여자 아이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빠르게 확산했다.

아프리카 데뷔한 서지수 / 서지수 아프리카 방송 화면 캡처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주인공은 러블리즈 서지수다. 서지수는 이날 TV 채널 ‘떠지수’를 오픈하고 ‘서지수 러블리즈인데용? 7시 시작’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켰다.

서지수는 “평소 게임을 좋아한다”면서 게임 방송 BJ로 새로운 도약을 알렸다.

서지수는 인터넷 방송을 시작한 계기에 대해 “배우라는 새로운 길을 가고 있는데 요즘 상황이 좋지 않았다. 트렌드가 빨리 돌아가기도 하고 내가 잘할 수 있는 것 중에 뭘 하면 좋을지 고민했다”면서 “게임을 하고 싶어서 들어오게 됐다”고 전했다.

채팅 창에 러블리즈 팬들이 등장하자 서지수는 한껏 반가워했다.

그러던 중, 러블리즈가 해체하냐는 질문에 “러블리즈 해체 아니다”고 단호히 답했다. 이어 “제가 방송하다가 게임 쪽으로 잘 되면 그것도 러블리즈가 뭉칠 수 있는 계기”라고 전했다.

또 “아프리카 방송 확정이냐”는 질문에는 “확정은 아니다. 나중에 치지직(네이버 스트리밍 서비스)도 해보고 동시에 갈지 하나로 갈지는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방송 직후, 그의 아프리카 BJ 데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냈다.

러블리즈 서지수 / 뉴스1

커뮤니티 더쿠 이용자들은 “궁금해서 보러갔는데 그냥 평범하게 게임 방송하는데…? 귀엽다”, “너무 유명 여돌이라 깜놀…”, “좋아했는데 착잡하다”, “이왕 시작한 거 잘됐으면 좋겠네”, “어차피 이게 본업이 아닐거면 유튜브가 낫지 않았을까”, “아무리 게임 방송이라도 아프리카 BJ라는 수식어 꼬리표처럼 따라붙을 텐데”, “팬이면 싫을 듯”, “진짜네 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