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외 담당자 보너스 줘야…” 송중기가 감탄한 ‘로기완’ 제작보고회 MC (+정체)

75

배우 송중기가 이금희 아나운서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희진 감독, 배우 송중기, 최성은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왼쪽부터) 배우 최성은, 송중기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한다. 극 중 송중기가 유럽의 낯선 땅 벨기에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기완, 최성은이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마리를 연기한다.

이날 제작발표회 사회는 이금희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금희는 오프닝 단계에서 ‘로기완’에게 보내는 편지를 직접 준비해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후 기자간담회를 위해 등장한 송중기는 “뜬금없는 이야기지만 이금희 선배님 목소리를 들으니 힐링이 된다”고 팬심을 고백했다.

이와 관련해 ‘어떤 힐링이었냐’는 질문이 나오자, 송중기는 “‘로기완’의 배경음악과 선배님의 목소리가 같이 나올 때 (대기하면서) 우리끼리 ‘우와 작품 제작발표회 중에 제일 신선한 것 같다. 이금희 선배님 섭외해 주신 관계자분 보너스 주세요’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금희 아나운서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에서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배우 송중기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에서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그러면서 “모든 국민이 선배님 목소리에 힐링을 받지 않나. ‘로기완’이란 작품으로 편지를 써주시고, 우리가 아는 목소리니까 자연스럽게 힐링이 됐던 것 같다”면서 “쑥스러워서 선배님 쪽으로 고개를 못 돌리겠는데 자주 뵙고 싶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이금희는 “‘로기완’이란 작품으로 (사회자) 데뷔를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고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넷플릭스 ‘로기완’은 다음 달 1일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