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억울해서… 온라인 여론전에 제대로 맞선 배우

360

온라인 여론전에 맞선 손석구, 억울함 풀 수 있을까…’댓글부대’

배우 손석구가 ‘댓글부대’와 맞붙는다.

3월27일 개봉하는 영화 ‘댓글부대'(감독 안국진·제작 영화적순간)는 대기업에 대한 기사를 쓴 후 정직당한 기자 임상진 앞에 ‘온라인 여론을 조작했다’는 익명의 제보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기자 출신인 장강명 작가의 동명 소설이 원작인 ‘댓글부대’의 제작진은 영화의 분위기를 담은 결정적인 장면들을 공개했다.

개봉에 앞서 공개된 장면에서는 오보로 판명된 자신의 기사가 사실은 조작됐다는 진실을 알게 된 기자 임상진(손석구)과 오직 돈을 벌려고 온라인 여론을 조작하는 댓글부대의 일원인 일명 팀알렙 멤버들(김성철, 김동휘, 홍경)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임상진의 ‘3단’ 감정 변화가 눈에 띈다.

무언가를 확인하고 크게 당황하는 모습부터 허탈한 표정, 마지막으로 서류가 빼곡한 책상에 앉아 피폐한 얼굴을 하고 있는 그의 표정은 앞으로 일어날 험난한 사건을 예고하는 듯 하다.

이어 댓글부대의 존재를 알리는 제보자 찻탓캇(김동휘)과 임상진이 마주 앉아 있는 장면에서는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베일에 싸인 존재 팀알렙의 다양한 면모도 눈길을 끈다.

노트북 앞에 앉아 의견을 주고받고 있는 찡뻤킹(김성철), 찻탓캇(김동휘), 팹택(홍경)이 과연 어떤 방식으로 온라인 여론을 조작하는지 호기심도 일어난다.

영화의 주요 배경은 임상진이 근무하는 신문사와 팀알렙 멤버들이 머무는 아지트 공간이다. 제작진은 이야기의 현실성을 높이기 위해 주요 공간의 비주얼을 구축하는 데도 공을 들였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