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딸 낳은 가수 벤…결혼 3년 만에 이욱 이사장과 ‘파경’

56

가수 벤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

가수 벤 / 뉴스1

벤이 W재단 이욱 이사장과 이혼 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고 텐아시아가 29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벤은 지난해 12월 말 법원을 통해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현재 법원의 판결문까지 나온 상태로, 최종 이혼 신고만 남겨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벤이 지난해 말 이혼 조정 신청을 진행했다”라며 “남편 이욱 이사장의 귀책 사유로 이혼을 결정한 것으로 안다”라고 매체에 밝혔다.

앞서 벤은 지난 2020년 8월 1년간 교제한 이 이사장과 결혼을 발표했다. 당시 코로나바이러스가 극심했던 상황이라 이들은 혼인신고만 진행하고 이듬해인 2021년 6월 5일 가족과 지인들의 축하 속에 결혼식을 올렸다.

또 지난해 2월엔 딸을 품에 안으며 단란한 가정을 꾸리기도 했다. 관계자는 “딸의 양육권은 벤이 갖는다”라고 말했다.

가수 벤이 2020년 1월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9회 가온차트 뮤직어워즈’에 참석해 디지털 음원부문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한 뒤 눈물의 소감을 말하고 있다. / 뉴스1

2010년 그룹 베베미뇽으로 데뷔한 벤은 2012년 솔로 전향 후 대중의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그의 대표곡으로는 ‘열애중’, ‘헤어져줘서 고마워’, ‘180도’ 등 애절한 발라드가 유명하다.

벤은 최근 그룹 (여자)아이들 출신 수진이 있는 기획사 BRD 커뮤니케이션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벤은 새 둥지에서 계속 가수로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벤은 지난해 5월 전 소속사 메이저나인에 음원 정산 소송을 제기해 법정 다툼을 진행하고 있다.

이욱은 W재단의 이사장이다. W재단은 기후 변화와 기후난민 긴급구호, 자연보전 캠페인 등을 진행하는 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20년 12월 가상화폐 사기 및 횡령 의혹에 휩싸였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