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두절” 김대호·장예원·곽튜브, 잠수이별 고백한 스타들

56

최근 방송계에서 솔직함이 미덕이 되면서 자신의 연애 경험에 대해 진솔하게 고백하는 스타들이 늘어났다. 그중에서는 ‘잠수이별’을 주제로 썰을 푸는 경우도 생겼다. 일방적으로 연애를 끝내버리는 ‘잠수이별’은 많은 이가 불쾌해하는 이별 방식 중 하나인 만큼, 해당 스타들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4일 김대호 아나운서는 MBC 예능 ‘도망쳐: 손절 대행 서비스’에서 5년간 사귄 여자친구와 잠수이별을 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김대호 아나운서 / 뉴스1

그는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이 말을 골라서 하는 거다. 그런데 당시 여자친구가 인신공격적인 모진 말을 했었다. 다시 꺼내기 싫을 정도였다”라고 결별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저도 맥이 탁 풀리면서 뭔가 끊어지는 느낌이었다. 보통이면 이야기도 하고 싸울 텐데, 그런 의지조차 꺾이는 말이라 그때부터 연락을 못 받겠고 안 받았다. 장문의 문자도 오고 했는데 더 이상 이 관계를 유지하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아나운서의 이 고백을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여자 친구가 심했다는 의견과 함께 그래도 최소한 통보는 해야 한다는 의견이 갈렸다.

그런가 하면 자신이 잠수이별을 당했다고 밝힌 유명인도 있다. 장예원 전 아나운서와 곽튜브가 그 주인공이다.

장예원 전 아나운서 / 뉴스1

장예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했을 당시 잠수 이별을 최악으로 꼽으며 “당해본 적이 있다. 그래서 무조건 최악”이라고 밝혔다.

이어 “잠수 이별을 당하니 그 사람의 발자취를 계속 검색하게 되더라. 혹시 아픈 게 아닌가, 뭐 큰일이 난 게 아닌가 며칠 이렇게 생각하다가 며칠 뒤 그런 걸 검색하는 최악의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곽튜브 / 뉴스1

곽튜브는 환승 이별과 잠수 이별을 모두 당해봤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 출연했을 당시 ‘잠수 이별 VS 환승 이별’을 주제로 논리왕 전기 등과 토론을 벌였다.

곽튜브는 “둘 다 당해봐서 감정은 이해할 수 있는데 환승이 조금 더 기분이 나쁘다”라며 “나는 연애 성사가 되기 어려운데,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에게 넘어갔다는 부분이 자존심이 너무 상한다. 내가 또 빼앗기는구나 싶다. 잠수 이별 때는 해외에 있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