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난민 옹호 “잘 사는 나라 골라 간다는 건 오해”

79

배우 정우성이 또 난민 친화 발언을 했다.

6일 MBC 라디오 ‘두시의 데이트 재재입니다’의 게스트는 정우성이었다.

그는 배우로서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영화 ‘서울의 봄’이 관객 수 1300만 명대를 기록했고 절친 이정재와 20대 시절 찍었던 영화 ‘태양은 없다’도 재개봉을 앞두고 있다.

정우성 인스타그램

라디오에서 정우성은 난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그는 UN 난민 친선대사로 10년째 활동 중이다. 지난달엔 촬영 일정을 쪼개 콜롬비아, 에콰도르 등 난민 발생 국가에 직접 다녀왔다.

정우성은 “제가 10년 전 친선대사를 시작할 때보다 난민 보호 대상자들이 두배이상 늘었다. 10년 전에는 전 세계적으로 난민이 4700만 명 정도였는데 지금은 1억 3000만 명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난민이 있는 국가에 가는 건) 1년에 한 두번이다. 저는 계속 한반도에 있다. 대한민국 땅에서 촬영을 많이 한다”라고 설명했다.

난민 발생 국가에 방문한 정우성 / 정우성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중남미에 발생하는 보호대상 강제 이주민들은 2140만 명 정도고 실질적인 난민은 주변국에 머물고 있다. 뉴스에서 나오는 소위 잘 사는 나라로 가는 경우는 극히 일부의 선택이 받아들여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우성은 “베네수엘라에서 발생한 난민과 이주민 수가 770만 명이다. 이 중에 콜롬비아에 머무는 수가 290만 명이다. 그런데 콜롬비아 내 상황이 썩 좋지 않다. 무장단체의 여러가지 활동으로 인해 콜롬비아에서도 실향민이 690만 명 정도 발생한 상태”라고 했다.

이어 “그 복잡한 상황에서도 인상깊은 게 콜럼비아에서 난민들을 수용하기 위해 적극적인 활동들을 하고 있더라. 사회 통합을 위해 경제적 주체로 활동할 기회를 제공하면서 어느 정도의 희망을 본 것 같다”고 말했다.

UN 난민 친선대사 정우성 / 정우성 인스타그램

정우성은 난민 문제에 관심을 갖는 팬들이 많아졌다면서 “너무 감사하다. 저를 통해 여러분들이 몰랐던 세상을 알아가고 행동하는 건 너무 좋다. 그런데 저 때문에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누구 때문에 해야 하는 건 아니다. 어떤 분도 저한테 ‘친선대사 안 해도 되는 거 아니냐’ 하시더라. 안 들어도 될 소리 듣는다고. 그런데 소리없이 후원하시는 분들이 있다. 저도 같은 마음”이라고 했다.

정우성은 “대부분의 난민, 실향민들은 정착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자원봉사자로 발벗고 나선다. 많은 분들이 난민과 실향민에 대해 오해가 있으신데 경제적 이유 때문에 윤택한 나라를 선택했다는 오해가 있다. 전혀 아니다. 막상 그 분들을 만나서 가장 많이 들었던 건 ‘이야기 들어줘서 고맙다, 관심 가져줘서 고맙다’라는 거다. 물질적 도움보다 본인들의 위기에 세계가 공감해주길 원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영화 흥행에 성공한 정우성 / 정우성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