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적으로 귀 마비됐다”…오늘(10일) 아이유 콘서트에서 벌어진 일 [위키 비하인드]

106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팬들의 떼창에 깜짝 놀랐다.

10일 오후 5시 서울 송파구 KSPO DOME에서 ‘2024 IU H.E.R. World Tour Concert’ 마지막 4회차 공연이 열렸다.

아이유 / EDAM엔터테인먼트

이번 콘서트는 지난 2022년 솔로 아티스트 최초로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더 골든아워(The Golden Hour): 오렌지 태양 아래’ 이후 1년 6개월 만에 열린 공연이다. 앞서 이번 공연은 ‘유애나’ 6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선 예매 첫날부터 4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해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홀씨’, ‘잼잼’으로 오프닝을 장식한 아이유는 “어제 역대급 환호가 나와서 오늘은 힘들지 않을까 싶었는데 역시 막공은 막공이다”라며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이후 그는 ‘어푸’, ‘삐삐’, ‘Obliviate’로 1부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2부의 첫 곡은 ‘Celebrity’였다. 무대를 마친 아이유는 ‘Blueming’ 무대를 앞두고 “여러분에게 부탁드릴 게 있다. 이번 무대는 잠시 카메라를 내려두고 저랑 눈을 맞추고 호흡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이에 팬들은 잠시 카메라를 내려둔 채 아이유를 향한 떼창으로 보답했다.

아이유 / EDAM엔터테인먼트

무대를 마친 후 아이유는 “오늘 ‘블루밍’ 엄청 잘하더라. 무대 가운데에서 환호성을 들으면 내 귀로도 들리고, 그 소리가 마이크로 들어와서 인이어로도 들어온다”고 말했다.

이어 “그럴 때 가끔 귀가 마비될 때가 있는데 순간적으로 귀가 마비가 되더라. 오늘 정말 핸드폰을 든 관객들이 적었다. 제 부탁을 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역시 매너 관객이다”라고 감탄했다.

한편, 아이유는 서울을 시작으로, 요코하마, 타이페이, 싱가포르,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쿠알라룸푸르, 런던, 베를린, 방콕, 오사카, 뉴어크, 애틀란타, 워싱턴 D.C, 로즈몬트, 오클랜드, 로스앤젤레스까지 곳곳을 방문해 월드투어 열기를 이어간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