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127, 두 번째 도쿄돔 투어 성료… 26만 관객 동원

60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일본 두 번째 돔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NCT 127은 1월 7~8일 반테린 돔 나고야, 2월 10~11일 쿄세라돔 오사카, 3월 9~10일 도쿄돔 등 일본 3개 도시에서 총 6회에 걸쳐 일본 두 번째 돔투어 ‘NEO CITY : JAPAN – THE UNITY’(네오 시티 : 재팬 – 더 유니티)를 개최했다. 이번 투어로 약 26만 관객과 소통하며 굳건한 현지 인기와 위상을 재입증했다.

돔투어의 마지막 공연은 3월 9~10일 도쿄돔에서 화려하게 열린 가운데 양일 모두 시야제한석까지 전석 매진됐다. 이틀간 10만 명의 관객이 모여 돔 공연장을 펄 네오 샴페인(NCT 공식 상징색) 물결로 빼곡히 채우는 장관을 이뤘다.

NCT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은 ‘Punch’를 시작으로 ‘Superhuman’, ‘Ay-Yo’, ‘소방차’, ‘Simon Says’, ‘Favorite’ 등 히트곡 퍼레이드부터 일본 발표곡 ‘Sunny Road’와 ‘Chain’ 등 현지 팬들을 위해 준비한 무대, 세련된 ‘무중력’, 에너제틱한 ‘Parade’, 감성을 자극하는 ‘윤슬’과 ‘별의 시’, 콘셉추얼한 ‘Tasty’ 등 폭넓은 스펙트럼을 만끽할 수 있는 앨범 수록곡까지, 약 3시간 동안 총 28곡의 무대를 펼치며 명실상부 공연의 神(신) 면모를 증명했다.

이번 투어 백미인 ‘영웅’, ‘질주’, ‘Fact Check’로 이어지는 섹션에서 폭발적인 기세를 뿜어내는 NCT 127의 라이브와 퍼포먼스는 관객의 우렁찬 떼창을 이끌었다. NCT 127과 시즈니(팬덤 별칭)가 하나된 열정의 순간은 공연을 절정에 이르게 했다.

도쿄돔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공연 내내 팬라이트를 세차게 흔들며 노래를 따라 부른 것은 물론, 앙코르 마지막 무대 전 ‘We are always HERE!’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이벤트를 펼쳐 멤버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이에 NCT 127은 이동차를 타고 관객들에게 가까이 다가가 손을 흔들고 일일이 눈을 맞추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NCT 127은 공연을 마치며 “우리의 꿈이었던 도쿄돔에서 다시 공연할 수 있어 감사하다. ‘We are always here’라는 말이 굉장히 힘이 되는 것 같다. 저희도 항상 여기 있겠다. 시즈니와 함께 감동적인 순간을 만들어낼 수 있는 우리칠이 정말 멋있다. 시즈니 우리 곁에 있어줘서 고맙고, 우리는 더 멋있어질 거니까 기대해달라”고 진심이 담긴 소감을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