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에 취해 옷 벗고 강남 거리 활보한 30대 작곡가 최모씨가 현재 처한 상황

69

마약에 취해 웃통을 벗고 서울 강남 일대 거리를 활보한 혐의를 받는 30대 작곡가가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로 작곡가 최 모(39) 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RealPeopleStudio-shutterstock.com

최 씨는 지난달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하고 강남구 삼성동의 한 무인 카페에 들어가 난동을 부리며 집기를 부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몇 시간 뒤 카페를 나와 상의를 벗고 시내를 돌아다니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오전 8시 20분께 “선릉로 일대에서 웃통을 벗고 다니는 남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파출소에서 최 씨를 보호 조치했다.

이후 카페에서 주사기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왔고, 경찰 확인 결과 최 씨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최 씨에 대한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반응이 나와 긴급 체포 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최 씨 모습이 담긴 CCTV / TV조선

당시 그가 고개를 위로 든 채 비틀비틀 걷는 모습이 인근 CCTV에 포착되기도 했다. TV조선 등이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최 씨는 검정색 후드티 앞뒤를 거꾸로 입고 눈 쌓인 골목길을 비틀거리며 걸었다.

최 씨는 정신을 차리기 힘들어 몸을 가누지 못하는 듯 제자리에서 한 바퀴를 돌기도 했다. 한 목격자는 “(최 씨에게) ‘어디 오셨느냐’고 물었더니 ‘제가 잠깐 미쳤어요’하고 갔다”며 “술 취한 것 같진 않았다”고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마약을 입수한 경위와 투약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