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산에서 출산 후 아이 묻으려…” 충격 사연에 ‘고딩엄빠4’ MC들도 경악했다

75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가 사회적으로 심각한 ‘영아 범죄’를 집중 조명하는 가운데, 실제 아이를 버리려고 시도했던 두 ‘고딩엄마’의 사연을 소개한다.

오는 13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하는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33회에서는 원치 않는 임신으로 아이를 버리려고 시도했던 두 고딩엄마들의 사연이 공개된 후, 갓 태어난 아이들이 버려지지 않기 위해 우리 사회가 해야 할 역할과 여러 대안이 무엇인지 모색해 보는 시간이 펼쳐진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이날 얼굴을 가린 채 등장한 고딩엄마 지소희(가명)는 “친구들이 대학 지원에 관해 고민할 때, 나는 다른 선택을 해야 했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놓는다.

지소희는 “고등학교 시절 1등을 놓쳐본 적 없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좋은 대학에 진학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이른바 ‘SKY반’에서 대학 입시를 준비하던 중, ‘SKY반’에 새로 들어온 초등학교 시절 첫사랑과 재회하며 인생이 바뀌었다”고 고백한다.

이어 “첫사랑과 사귀게 된 뒤, 딱 한 번 관계를 했는데, 생리 기간을 조절하기 위해 피임약을 먹고 있었던 터라 임신할 거라고 생각지도 못했다.

그러다 어느 날, 극심한 고통과 함께 양수가 터졌고, 그제서야 임신을 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밝힌다. 결국 지소희는 홀로 야산으로 올라가 아이를 출산했고, “제정신이 아니어서 아이를 땅에 묻으려 했다”고 털어놔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경악케 한다.

“이러면 안 돼!”라는 탄식이 쏟아진 가운데, 지소희는 “아이의 울음소리에 정신을 차리게 됐다. 잠깐이라도 그런 행동을 한 내 자신이 너무 싫었고, 아이에게 너무 미안하다”라며 자책한다.

이후, 갓 태어난 아이를 데리고 갈 곳이 없어 길을 헤매게 된 지소희는 우연히 ‘OOOO’를 발견해 큰 결심을 하게 된다. 과연 지소희가 선택한 방법이 무엇이었을지.

‘영아 유기 및 살해’ 범죄에 대해 집중 조명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3회는 1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