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약금 처리…” ‘장사의 신’ 은현장이 밝힌 풍비박산 난 근황

97
유튜버 ‘장사의 신’ 은현장 / 유튜브 ‘장사의 신’

온갖 논란에 휘말려 활동 중단 후 복귀한 유튜버 ‘장사의 신’ 은현장이 근황을 전했다.

최근 ‘장사의 신’ 채널에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3000만 원으로 창업해서 150억 원에 매각한 치킨 프랜차이즈 대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은현장은 “제 오버와 과장으로 많은 분들께 오해 산 것은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앞으로 한마디 할 때마다 20번씩 생각하고 말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회사가 풍비박산 난 상태다. 모델 위약금, 유튜브 위약금 등 무느라고 정신이 없는 상황”이라며 “‘장사의 신’ PD, 편집자, 장신컴퍼니 회사 직원 모두 없다. 남자 경리 하나 있다. 전부 다 뿔뿔이 흩어진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위약금을) 하나하나 다 물어주다 보니까 금액이 엄청 커졌다. 회사 직원들과 주변인들이 계속 욕을 먹고 있다”라며 “어쨌든 지금은 위약금 처리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왜 고소를 안 하냐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완벽하게 준비해서 한 번에 끝내려고 한다. 고소장이랑 고발장은 누구나 쓸 수 있다. 그러나 대충 준비해서 무혐의 나오면 끝이다”라며 “한 번의 고소장으로 형사, 민사 모든 것을 끝낼 거다. 기다려달라”라고 강조했다.

갖은 논란에 휘말린 ‘장사의 신’ 은현장 / 유튜브 ‘장사의 신’

은현장은 20대에 자본금 3000만 원으로 시작한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30대에 약 200억 원에 매각한 것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무료로 자영업자 솔루션을 제공하고, 유명세를 이용해 각종 방송에도 출연했다.

그러나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매각 대금이 200억 원이 아니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이 치킨 업체가 소속된 초록뱀미디어 회장이 주가 조작 혐의로 구속되면서 연관성에 대한 논란도 발생했다.

논란을 일부 인정하고 사과한 그는 약 3주 간의 활동 중단 후 복귀했다.

그는 “저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들이 확산된 이유는 평소 저의 거친 언사, 경솔했던 과장, 그리고 법정 지식 부족 때문인 것 같다. 이런 탓에 매각 대금, 자산 규모 등이 부정확하게 전달되거나 과장됐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가족과 동료 임직원 및 가맹점분들에 대한 비방을 멈춰달라”라며 “앞으로 여러분들이 좋아해 주셨던 모습에 더해 책임감 있고 성숙한 태도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고개 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