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수는 묵언수행, 영철은 ‘낮져밤이’ 말실수… ‘나솔’ 19기 영숙이 보인 반응

68

SBS Plus·ENA ‘나는 솔로’ 19기 출연자 영철, 영숙, 광수 2:1 데이트가 공개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나는 솔로’ 모태솔로 특집에서 영숙과 데이트를 하는 광수, 영철 모습이 그려졌다.

‘나는 솔로’ 19기 / SBS Plus·ENA

이날 영숙의 차로 이동하기로 한 가운데 영숙은 야간 운전을 하느라 힘든 상황에서도 뒷자리에 앉기를 자청한 광수를 배려해 질문을 건넸다. 하지만 광수는 단답형으로 답하더니 급기야 눈을 감고 쪽잠을 잤다.

데이트 장소인 식당에 도착해서도 광수는 묵묵히 밥만 먹었다. ‘묵언수행’급 광수의 데이트 태도에 3MC 데프콘, 송해나, 이이경은 ‘대리 분노’했고, 영숙 역시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집에 가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냉랭해진 분위기 속 영철은 영숙에게 “낮져밤이(낮에는 지고 밤에는 이기냐)냐”라는 황당한 농담을 건넸다.

영숙은 “아니다. 가만히 있어라”고 답했다. 그런가 하면 식사를 마친 뒤 영철은 갑작스럽게 트림을 한 뒤 “죄송해요”라며 머쓱해했다.

‘나는 솔로’ 19기 / SBS Plus·ENA

이후 영숙은 먼저 영철과 ‘1:1 대화’를 했다. 여기서 영철은 “영숙님이 제 이상형”이라며 “다리 밑으로도 기어갈 수 있다”고 ‘무한 복종’ 고백을 했다.

또 11월 11일이었던 촬영 날짜에 맞춰 막대과자도 선물했다. 하지만 데이트 후 영숙은 제작진 앞에서 “순수하신 분이지만, 이성으로서의 감정은 잘 안 느껴진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영철의 뒤를 이어 광수와 1:1 대화에 나선 영숙은 데이트 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배려해 주는 시간이나 방식이 저와 안 맞는 것 같다”고 광수와의 로맨스에 선을 그어버렸다. 반면 광수는 “제 자신을 많이 돌아보게 됐다”며 제작진 앞에서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그는 “제가 원래 한심하고 초라했는데 노력을 많이 했다. 제가 지질한 모습을 보여드렸던 모든 분께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솔로나라’에서 얻은 큰 깨달음을 눈물로 고백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