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해부해 줘’라며 독특한 프로포즈한 양규 장군

31

KBS ‘고려거란전쟁’에서 양규 장군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와 응원을 받은 배우 지승현. 결혼 13년 차에 두 아이를 둔 아빠인데요.

나를 해부해 줘.

결혼 전 아내에게 해부학책을 건네며 프로포즈했다고 합니다. 디자이너라 평소 해부학과 그림에 관심이 많았다는 그의 아내, 지승현은 아내가 갖고 싶어 했던 책을 직접 구매해 농담 섞인 멘트와 함께 프로포즈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지승현은 최근 ‘고려거란전쟁’에서 양규 역할을 맡아 데뷔 18년 만에 처음으로 인기상과 우수상을 한 번에 받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작품을 통해 양규 장군에 대해 알리려고 열심히 했는데 오히려 자신을 알리게 되는 계기가 되어 감사하다는 그인데요.

특히나 많은 화제를 낳았던 양규의 전사 장면을 촬영하던 날이 바로 자신의 생일이었으며, 눈이 날리는 연출을 위해 인공 제설기를 준비했으나 실제로 해당 장면을 촬영할 때 눈이 펑펑 내렸다며 놀라운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덕분에 ‘양규 장군님이 너희 잘 찍어라’하고 오셨다 생각했다는 지승현과 동료들. 여러모로 신기했던 당시의 촬영에 감독은 지승현에게 ‘양규 장군님이 돌아가시고 지승현이 새로 태어난 날이다’라고 했다는군요.

한편 지승현은 오는 3월 20일 영화 ‘목스박’의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건달 목사, 조폭 스님, 그리고 박수무당 형사가 공동의 적을 물리치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인데요.

지승현이 연기하는 박수무당 형사 차도필은 삼거리파의 범죄에 맞서 싸우다 가족 같은 반려동물을 잃은 후 복수를 결심하는 인물로, 어쩐지 ‘존 윅’을 연상케 하는 설정과 2009년 출연작인 ‘바람’의 세계관을 포함한 연기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고려거란전쟁’ 속 양규 장군과는 여러모로 다른 모습을 연기할 지승현인데요. 하반기에는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등의 배우들과 함께하는 SBS 드라마 ‘굿파트너’로 안방극장에 복귀,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