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내남결’ 촬영 당시 박민영과 말도 안 섞었다 (+이유)

38

배우 송하윤이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이하 ‘내남결’) 후일담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내남결’에서 활약을 펼친 송하윤, 이기광이 출연해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드라마 명장면에 관한 이야기부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아는형님’ / JTBC

이날 송하윤은 “정수민 역에 1년간 조정당했다”며 “촬영이 시작되면 시야가 좁아지고 따귀를 맞아도 아프지 않았다. 분노 연기를 했을 때 얼굴이 붓고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났다”라고 밝히며 진정한 연기 몰입러의 면모를 드러냈다.

‘희대의 악녀’로 활약했던 송하윤은 악역에 몰두하기 위해 SNS 활동 및 친구들과의 연락도 끊고 스스로를 고립시켰다고.

또한 악역 캐릭터 감정선의 이해를 위해 정신과 의사와 프로파일러까지 만나 정수민이라는 인물을 연구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는형님’ / JTBC

그뿐만 아니라 송하윤은 드라마 촬영 도중엔 극 중 대립 관계였던 박민영과 인사도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모르는 사람처럼 지낸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와서는 박민영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사랑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가장 화제를 모았던 “와씨” 대사에 대해선 “대본 아닌 내 느낌대로 했다. 진짜 열받아서 얼굴이 부은 적도 있고 알러지가 난적도 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