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칼 든 강아지 ‘강쇠’…실제 주인이 등판했다

36

최근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한소희 ‘칼 든 강아지’ 강쇠의 이야기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한소희 / 뉴스1

이 귀여운 강아지는 배우 한소희가 류준열 혜리와 관련해 불거진 ‘환승연애’ 루머를 부인하는 과정에서 공개된 사진을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한소희 ‘칼 든 강아지’ 실제 이름은 ‘강쇠’로 지난 18일 보호자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우리집 강아지가 갑자기 슈퍼스타가 됐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네티즌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소희가 올린 ‘칼 든 강아지’ 짤 / 한소희 인스타그램 스토리

이 영상에서 A 씨는 한소희가 공개한 칼 든 강아지 원본 사진을 첨부하며, 강쇠가 어떻게 슈퍼스타가 됐는지 설명했다.

강쇠는 2009년 A 씨 가족에 의해 입양된 유기견으로, 온순한 성격과는 대조적으로 장난감 칼을 든 모습이 역설적인 매력을 발산해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게 되었다.

A 씨는 강쇠와의 일상을 공유하며 “이번 기회로 시간을 돌아보게 되었고, 행복이 사소한 것에서 온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하며, 강쇠와 더 오래 함께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한소희 하트 / 뉴스1

해당 영상은 게시된 지 하루 만에 조회수 4만 회를 넘기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인터넷에서 유명한 짤로만 보다가 강쇠의 실제 모습을 보니 더욱 신기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한소희 덕분에 강쇠를 알게 되어 기뻐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강쇠의 인기는 SNS를 통해 더욱 확산되고 있으며, 많은 이들이 강쇠에 대한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에 A 씨는 “강쇠를 좋아해 주셔서 고맙다”며 “사랑으로 기른 아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소희가 류준열과의 환승연애를 부인하다 ‘뜻밖의 슈퍼스타’가 된 강쇠의 이야기는 단순한 화제를 넘어 반려동물과 사람 사이의 깊은 유대감과 사랑을 다시 한번 되새기게 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하와이에서 귀국한 뒤 한소희 미소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