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얼짱대회 2등 했던 선미, 1등은 누구?

43

전설의 ‘SM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 출신 연예인들

한때 스타들의 등용문이었던 ‘SM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라는 게 있었다. 특히 9회가 전설로 기억되고 있다.

우선 다양한 분야의 ‘짱’을 선발했는데, 나중에 YG와 계약하고 원더걸스에 합류하는 선미가 2등이었다니… 그렇다면 1등은 누구였을까? 바로 지금도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공승연이다.

원래 SM의 아이돌로 데뷔할 계획이었던 공승연은 SM이 자체제작한 드라마 ‘아이러브 이태리’ 이후 배우로 활동하게 된다. 최근까지 ‘소방서 옆 경찰서’ 시리즈에서 활약했던 공승연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악연’을 준비중이다.

9회 SM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에는 굵직한 스타들이 많이 등장했는데, 전체 대상은 ‘개그짱’ 1위를 차지한 신동이었다고 한다. 엄청난 끼를 인정받아 ‘개그짱’으로 들어왔지만 슈퍼주니어로 활약하게 된다.

이 외에도 SM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를 통해 스타가 된 연예인들이 많은데, ‘댄스짱’과 ‘외모짱’을 동시에 석권하고 ‘대상’까지 싹쓰리하며 5회를 평정한 대스타가 있었으니… 그녀가 바로 고아라였다. 당시 경쟁률이 무려 8000:1이었다고.

8회도 굉장히 치열했는데, 걸스데이의 원년멤버였다가 지금은 트로트 가수로도 활약하고 있는 장혜리가 ‘외모짱’ 1위였다. 2위는 또 다른 원더걸스의 멤버 ‘안소희’였다.

또 하나의 전설은 2회때의 외모짱이자 ‘전체대상’에 빛나는 이연희인데, 원래는 소녀시대의 데뷔 직전까지 멤버로 준비하고 있었다고 한다.

선미와 공승연이 등장한 9회가 2005년이니, 거의 20년이 지난 이야기들. 그러나 돌아보니 더 대단한 ‘SM 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