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한 이루가 받은 벌금이 고작…

34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겸 배우 이루(본명 조성현)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2-2부(부장판사 이현우)는 이날 오전 10시께 범인도피 방조, 음주운전 방조, 음주운전 및 과속 등 혐의로 기소된 이루에 대해 검찰 측 항소를 기각하고 1심 선고를 유지했다.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이루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뉴스1

앞서 검찰은 이루가 초범이지만 단기간 반복 범죄를 저질렀다며 징역 1년과 벌금형 10만 원을 구형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재판부는 “심의 양형 조건에서 특별히 변화하거나 변동된 것이 없고,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고 처벌 전력이 없는 점을 고려하면 원심 양형이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검사 측의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선고 이후 이루는 “2심 선고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답한 뒤 빠르게 현장을 떠났다.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이루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뉴스1

이루는 지난해 9월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되자 프로골퍼로 알려진 동승자와 말을 맞춰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당시 이루는 경찰조사에서 동승자 A 씨가 운전했다고 주장하며 자신의 음주운전 혐의는 부인했고 A씨 역시 자신이 운전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나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이루가 A씨의 음주운전 바꿔치기 제안에 동조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루는 같은해 12월 19일에도 술을 마신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직접 몰고 가다가, 서울 강변북로 구리 방향 한남대교와 동호대교 부근에서 우측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도 있다. 사고 직후 경찰이 측정한 이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6%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