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려욱의 깜짝 ‘결혼발표♥’…예비신부도 연예인

16

장수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이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려욱은 결혼 소식을 알리며 엘프(팬덤명)들에게 직접 손편지를 남겨 주목받고 있다.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 / 뉴스1

려욱은 29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음 달 결혼 소식을 전했다. 려욱은 “항상 온 힘을 다해 응원해 주고 사랑을 보내주는 우리 엘프, 내 제일 소중한 친구들에게 직접 전하고 싶은 소식이 생겼어요. 여러분께 저의 진심이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쓰는 편지”라며 긴 글을 써내려갔다.

그는 “2005년 11월 6일 19살 초겨울에 엘프들을 처음 만나 어느덧 데뷔 20년 차 38살 김려욱이 되었다”며 “그때나 지금이나 항상 우리 엘프들은 저희 곁에 자리를 꿋꿋이 지켜주었다. 그동안 행복한 일도 슬픈 일도 함께 겪으며 더욱 단단해진 우리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지금 이 말을 제일 먼저 전하고 싶기도 하면서 전하는 게 더 조심스럽기도 하다”라고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저에게는 만나고 있는 친구가 있다. 함께 해온 시간 동안 그분과 또 다른 가족이 되고 싶은 마음이 자연스럽게 생기게 되었다”며 “갑작스러운 결정이 아닌 오래전부터 고민해오고 멤버와 회사 분들과 오랜 상의 끝에 오는 봄 5월 말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다”고 알렸다.

려욱. / 려욱 인스타그램

또 “지금까지의 김려욱이 완벽하지 못하고 서툴렀음에도 저를 응원해 준 엘프들에게는 항상 고맙고 한편으로는 이러한 소식에 놀라셨을 여러분께 미안한 마음이 든다. 그럼에도 멤버들과 무대를 함께 하는 모습을 응원해 주시고, 제 노래를 듣고 싶어하시는 여러분께 앞으로도 변함없이 슈퍼주니어 려욱으로서, 노래하는 려욱으로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전했다.

려욱은 자신의 결정을 응원해 주고 힘이 되어준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 소속사 식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건넸다.

려욱과 결혼식을 올리는 예비신부는 걸그룹 타히티 출신 아리다. 두 사람은 2020년 공개열애를 시작했다. 아리는 2018년 타히티 해체 이후 연극, 뮤지컬 등에서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타히티 출신 아리. 그는 현재 배우로 활동 중. / 아리 인스타그램
다음은 려욱이 29일 SNS에 남긴 편지 내용 전문이다.

파란 별빛 같은 존재인 엘프에게

안녕하세요. 슈퍼주니어 려욱입니다.

항상 온 힘을 다해 응원해 주고 사랑을 보내주는 우리 엘프, 내 제일 소중한 친구들에게 직접 전하고 싶은 소식이 생겼어요. 여러분께 저의 진심이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쓰는 편지입니다.

2005년 11월 6일 19살 초겨울에 엘프들을 처음 만나

어느덧 데뷔 20년 차 38살 김려욱이 되었어요.

그때나 지금이나 항상 우리 엘프들은 저희 곁에 자리를 꿋꿋이 지켜주었죠. 그동안 행복한 일도 슬픈 일도 함께 겪으며 더욱 단단해진 우리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지금 이 말을 제일 먼저 전하고 싶기도 하면서 전하는 게 더 조심스럽기도 해요.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저에게는 만나고 있는 친구가 있어요.

함께 해온 시간 동안 그분과 또 다른 가족이 되고 싶은 마음이 자연스럽게 생기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결정이 아닌 오래전부터 고민해오고 멤버와 회사 분들과 오랜 상의 끝에 오는 봄 5월 말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의 김려욱이 완벽하지 못하고 서툴렀음에도 저를 응원해 준 엘프들에게는 항상 고맙고

한편으로는 이러한 소식에 놀라셨을 여러분께 미안한 마음이 들어요.

그럼에도 멤버들과 무대를 함께 하는 모습을 응원해 주시고, 제 노래를 듣고 싶어하시는 여러분께 앞으로도 변함없이 슈퍼주니어 려욱으로서, 노래하는 려욱으로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그리고 저의 결정을 응원해 주고 힘이 되어준 우리 멤버들, 그리고 SM 회사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엘프들! 아직 날씨가 많이 추워요. 항상 따뜻하게 잘 챙겨 입고 꼭 감기 조심하세요. 항상 고맙고 사랑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