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김밥 4알로 버텼다, 나이 들어 보인다” 지연, 홀쭉해진 신혼 일상 공개

89

가수 겸 배우 지연이 다이어트 중인 일상을 공개했다.

지연·황재균 부부 / 유튜브 ‘지연’

지난 29일 지연의 유튜브 채널에 ‘오랜만에 대기실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지연은 대기실에서 메이크업을 받으며 “오랜만에 촬영을 해서 너무 재밌었다. 이 멤버로 현장에 얼마 만에 온 건지. 결혼식이 마지막이었다”라며 오랜만에 마주한 스태프들에 대한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자신의 외모에 대해 “아침에 비해 얼굴이 많이 홀쭉해졌다. 핼쑥하다. 실제로 보면 나이 들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스태프는 “실제로 보면 볼살이 완전 꺼져있지만 화면엔 너무 예쁘게 나온다. 확실히 볼살이 없어야 예뻐 보인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연은 “그래서 살에 계속 예민할 수밖에 없는 거다”라고 하소연했다.

스태프 역시 “맞다. 이미 살이 없는데 계속 빼게 되는 것”이라며 안쓰러워했다.

지연은 “오늘 김밥 네 알 먹었다. 배가 고프다”라며 힘겨워했다.

앞서 지연은 체중이 증가해 1일 1식 중이라며 밝힌 바 있다.

지연은 귀가 후 황재균이 차려놓은 푸짐한 밥상에 감동했다.

지연은 “뭐야, 언제 이렇게 했냐. 진짜 감동이야 여보. 피로가 싹 사라졌다. 나 오늘 김밥 네 알 먹은 게 끝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지연은 야구선수 황재균과 2022년 12월 결혼했다.

지연의 일상 / ‘유튜브 ‘지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