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완벽한 휴가를 보낸 절친 연예인들

83

2000년대 예능 프로그램 ‘여걸식스’ 멤버로 함께 활동한 배우 이소연과 최여진. 2021년에는 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 함께 출연하며 더더욱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는 친구 사이가 됐습니다.

지난해 3월 두 사람은 태국 푸켓으로 우정 여행을 떠나 맛있는 식사, 골프, 수영 등 오랜만에 여유로운 휴가를 보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샀습니다.

그런데 그만! 어찌나 신나게 놀았는지 이소연은 그만 강렬한 햇볕에 꽤나 심각한 화상을 입고 말았는데요. 하지만, 심각한 화상보다 웃음을 먼저 유발했습니다. 노란색 민소매 티셔츠를 입고 뒷모습을 공개한 이소연.

전날 무슨 옷을 입었는지 확연하게 드러날 정도로 짙은 화상 자국에 자신도 웃겼는지 “망했당ㅋ”라는 멘트로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아무래도 화상은 아무것도 아닐 정도로 행복한 시간을 보낸 이소연, 여행의 마지막 사진을 공개하며 너무 즐거웠던 시간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는데요.

즐겁고 행복한 휴가를 마치고 돌아온 뒤 tvN 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에 출연했으며, 현재는 KBS 일일 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의 주인공 이혜원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피도 눈물도 없이’는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헤어진 자매가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다시 만나 파국으로 치닫는 비극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인데요. 이소연은 탁월한 연기로 다시 한 번 ‘일일 드라마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을 공고히 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