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포토부스에서…” 새벽 트와이스 멤버가 20분 만에 삭제한 사진

31

트와이스 채영과 가수 전소미가 노출 사진을 공개했다가 삭제했다.

3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좀 전에 올라왔다 지워진 트와이스 채영 인스타그램’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급속도로 확산했다.

트와이스 채영, 가수 전소미 / 채영 인스타그램

글 작성자는 비슷한 시각 채영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 여러 장을 첨부하며 ‘올리고 빛삭한 거 아니고 20여 분 뒤 지움’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해당 사진에는 채영와 전소미의 익살스러운 투 샷이 담겼다. 채영은 “만우절 데이트 거의 이제 우리 11년째야…”라는 멘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두 사람은 무인 포토부스가 있는 셀프스튜디오에 방문한 모습이다. 나란히 커플 가발을 쓴 채 유쾌한 표정을 지으며 추억을 남겼다.

이 중 채영이 삭제한 건 딱 한 장이었다. 채영과 전소미는 상의를 걷어올린 채 카메라에 속옷을 훤히 드러냈다. 과감한 포즈였다. 프레임으로 인해 왼쪽에 서 있던 채영의 속옷은 사진에 찍히지 않았으나, 전소미의 속옷은 그대로 노출됐다.

채영과 전소미 / 채영 인스타그램
채영이 삭제한 노출 사진 / 채영 인스타그램

뒤늦게 해당 사진은 내려갔으나, 이미 사진은 온라인 상에 퍼진 상황이다.

최근 무인 포토부스 안에서 속옷을 노출하는 등 음란한 사진을 찍는 문화가 사회 문제로 화두에 올랐던 만큼, 대다수 누리꾼들은 채영의 행동에 불편감을 내비쳤다.

커뮤니티 더쿠 이용자들은 “저거 운영하는 점주들이 하지 말아 달라고 기사도 떴었는데…”, “아이돌이고 어린 팬들도 많은데…”, “아무리 연예인이더라도 갑자기 옷 까서 속옷 보여주는 건 좀 불쾌하다”, “공공장소에서 노출은 좀”, “왜 스스로를 깎아먹는 거야”, “실수가 아니고 사람들이 뭐라고 하니까 지운 건가”, “왜 저래…”, “아 진짜 별로야…”, “본인들 위치 생각 좀”, “부스에서 노출 하는 사람 있다고 하지 말라고 뉴스까지 나와서 욕먹었는데…”,“눈을 의심함…” 등 반응을 내비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