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명 주간지, 오늘(3일) 한국 톱 걸그룹 멤버 열애 사진 공개 예고

22

일본의 유명 주간지가 한국의 인기 걸그룹 멤버의 열애 사진 보도를 예고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fantom_rd-shutterstock.com

주간문춘은 지난 2일 “한국 No.1 여성 아이돌 그룹 멤버 ‘진지 교제’ 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진을 3일 정오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단, 사진의 주인공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주간문춘은 과거부터 AKB48, 노기자카46 등 일본의 아이돌이나 배우 히로스에 료코의 불륜 등의 내용을 폭로한 바 있다.

지난해엔 일본 연예계를 뒤집어 놓은 쟈니스 사무소의 설립자인 쟈니 키타가와의 연습생 성착취 파문을 가장 먼저 보도한 곳이기도 하다.

이 같은 매체이기에 이번에 예고된 걸그룹의 멤버가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이 매체는 지난해 1월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은 K-팝 스타 열애 사진을 입수했다”면서 르세라핌(LE SSERAFIM) 김채원의 사진을 공개했다가 합성 사진인 것이 뒤늦게 알려지며 망신을 당한 바 있다.

일본 연예인 열애 기사 역시 오보가 적지 않아 일각에서는 이번에도 이른바 ‘어그로’를 끄는 게 아니냐는 의심도 적지 않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