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서 보던 걸 아이돌이 해도 돼?”…채영·전소미, 진짜 심각해진 상황

27
채영 인스타그램

그룹 ‘트와이스’ 채영과 가수 전소미가 무인 포토부스에서 상체 노출 사진을 찍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채영이랑 전소미가 무인 포토부스에서 속옷 자진 노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채영은 3일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전소미와 함께 찍은 인생네컷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상의를 들어 올린 채 속옷을 노출했다. 채영은 해당 사진을 올린 지 20분여 만에 삭제했으나 이미 온라인상을 통해 확산된 상태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이들은 “무인 포토부스니까 자기들끼리 찍는 건 좋은데 저걸 왜 SNS에 올리냐”, “굳이 왜 올린 건지 이해할 수가 없다”, “잘못하면 찍는 과정이 담긴 영상이 유출될 수도 있다”, “이런 거 때문에 점주들이 골머리를 앓는다고 하더라” 등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이들은 “생각 좀 하고 행동했으면”, “CCTV가 설치됐을 수도 있는데”, “애초에 저런 행동을 하는 게 신기하긴 하다”, “저게 뭐가 문제냐고 하는 사람들은 속옷 차림으로 밖에 돌아다닐 수 있냐” 등 댓글을 남겼다.

이외에도 “사회적 문제라고 뉴스에서만 보던 걸 아이돌이 하네”, “단순 실수도 아니고 올렸다가 지울 거면 왜 그런 거지”, “본인들 행동이 10대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걸 알았으면”, “이런 게 유행이 될까 봐 무섭다” 등 지적도 있었다.

포토부스 / ZJL Studio-shutterstock.com

최근 인생네컷 등 무인 포토부스에서 노출 사진을 찍는 MZ 세대들이 늘어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대부분은 상의를 탈의한 채 근육을 자랑하거나 속옷만 입은 몸을 카메라에 보여주기도 한다.

또 일부는 카메라 앞에서 가슴을 노출하거나 팬티만 입은 채 엉덩이를 찍고 이를 SNS에 공유하면서 문제가 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