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글을 올린 이유는…” 송하윤 학폭 의혹 제보자 외삼촌 분노의 댓글

79

배우 송하윤 학폭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외삼촌이 댓글을 남겼다.

배우 송하윤, 송하윤 제보자 외삼촌이라고 밝힌 A씨가 남긴 댓글 / 뉴스1, 유튜브 ‘사건반장’

5일 JTBC ‘사건반장’ 유튜브 채널에는 송하윤 학폭 의혹 관련 게시물에 자신을 제보자 외삼촌이라고 주장한 A씨의 분노의 댓글이 이어졌다.

이날 A씨는 “학창 시절 그녀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의 외삼촌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남학생이 여학생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것이 의아할 수 있지만 저희 조카는 유아기때 병원에서 큰 수술을 받아 체격이 왜소한 편에 속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대학 졸업하고 LA에서 좋은 직장도 다닌다고 해서 잊고 있었는데 오늘 동생에게 전화가 와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또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서는 “소속사에서 2차 가해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왜 폭력의 이유를 말 못하나요? 진정성 있는 사과 한마디 못 하나요?”라며 “부모 입장에서는 피가 끓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송하윤 제보자 외삼촌이라고 주장한 A씨가 남긴 댓글 캡처 / 유튜브 ‘사건반장’

앞서 송하윤 학폭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는 남성으로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4년 8월 점심시간에 학교 뒤 놀이터로 선배였던 송하윤에게 불려 나가 이유도 모른 채 1시간 30분 동안 뺨을 맞는 등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송하윤 남자친구가 일진이었기 때문에 저항 한 번 못하고 맞기만 했다”고 밝혔다.

이에 송하윤 소속사 킹콩by스타쉽 측은 “제보자의 일면식도 없다”고 반박에 나섰다. 또 송하윤 강제전학 이유가 학교폭력 8호 처분으로 밝혀지자 “제보자와는 관련이 없다”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송하윤 잘못이라면 가해 학생들에게 고자질한 것뿐이다. 당시 연예계 활동 중이라 사건을 빨리 마무리 하고 싶었던 소속사가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주고 자발적으로 전학을 간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송하윤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앞서 송하윤 과사(중학교 시절 졸업사진)를 올린 한 누리꾼은 자신을 동창이라고 밝히며 “송하윤 학창시절 날아다녔다. 부천대장 김미선=김별=송하윤”이라는 글을 남겼다.

김미선은 송하윤 본명이며, 김별은 송하윤이 2012년까지 사용한 예명이다. SBS 드라마 ‘유령’ 때부터 송하윤으로 활동명을 변경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학폭 의혹이 수면 위로 올라오자 예명을 바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송하윤은 지난 2016년 엑스포츠와의 인터뷰 당시 “김별이라는 이름이 통통 튀는 이미지와 잘 맞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배우가 되기에는 아기 같은 이름이라고 생각해 바꿨다”라고 밝힌 바 있다.

송하윤 사주도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5일 한 무속인 유튜브 채널에는 송하윤 점괘를 보는 영상이 올라왔다. 당시에는 학폭 의혹이 불거지기 전으로 지난 2월 20일 촬영된 영상이었다.

당시 무속인은 송하윤 운세에 대해 “좋지만은 않다. 자칫 잘못하면 우울증 기운이 들어올 수도 있다. 한동안 도마 위에 올라가 있는 것처럼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일이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배우 송하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