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티켓 논란’ 아이유 소속사 사과… 팬들은 눈감지 않았다

20

아이유(이지은) 소속사 이담(EDAM)엔터테인먼트가 콘서트 티켓 부정 거래와 관련해 과도한 소명을 요구하고 일부 팬에게 누명을 씌운 데 대해 사과했다.

아이유 / 뉴스1

소속사는 9일 아이유 팬카페에 “아이유의 ‘2024 월드투어 서울 단독 콘서트’ 티켓 예매 관련해 당사의 과도한 소명 절차로 인해 피해받으신 당사자 팬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팬분들께도 심려 끼치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또한 이번 일로 당사에 실망하고 마음 아팠을 아티스트 본인에게도 사과를 전한다”고 했다.

아이유 측은 부정 티켓 예매를 막기 위해 ‘암행어사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아이유 콘서트 예매에서 부정 티켓 거래 관련 정황 등을 신고하면 포상하는 제도다.

그런데 아이유 서울 콘서트 당시 한 팬이 친구의 도움을 통해 티켓을 구매했으나, 부정 거래로 의심받아 티켓을 몰수당하고 팬클럽에서도 영구 제명된 것이 공론화되며 애꿎은 팬들만 피해를 입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담 엔터 사옥 앞에서 진행 중인 트럭 시위 / X(구 트위터)

이날 아이유의 일부 팬들은 이담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서 ‘아티스트 루머에는 안일하게 유감 타령∙소속사가 욕먹을 땐 억울하다 즉각 반응’ 등의 문구가 송출되는 트럭 시위를 진행했다.

시위를 진행 중인 팬은 “콘서트 티켓 적발 제도의 부작용과 관련해 현장 실무와는 무관한 아티스트가 전면에 내세워져 비난을 받았다”며 아티스트를 보호할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에 대한 소속사의 사과를 요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