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윤♥김승현 딸, 23살 차 이복동생에 조심스럽게 속마음 꺼냈다

39

김승현 딸 김수빈이 23살 차 이복동생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김승현과 딸 김수빈 / 뉴스1

9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김승현과 딸 김수빈이 출연해 고민 상담을 받는 장면이 그려졋다.

이날 김승현은 아내 장정윤 작가와 재혼 후 난임을 극복하고 임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김승현은 “인공수정부터 시험관까지 모두 준비했다. 드디어 3번 도전 끝에 성공했다”며 “아내가 가장 힘들었다. 남편인데 딱히 해줄 수 있는게 없었다”라고 미안함 마음을 꺼냈다.

모델 겸 배우 김승현 / 뉴스1

현재 장정윤 김승현 부부는 임신에 성공해 2세를 가진 상황이다.

이어 MC들이 “수빈 씨도 동생 소식을 알고 있느냐”고 묻자 “듣긴 들었다. 제 입장에서는 여러가지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걱정이 90%다. 지금 아빠와 언니(장정윤)과 함께 살고 있지 않아서 엄마라고 부르는 것도 조심스러운데 동생까지 태어나면 난 또 그 아이와 친밀해져야 한다. 편해져야 하는 관계들이 너무 많다”고 조심스럽게 속마음을 꺼냈다.

또 “저한테는 가장 숙제인 것 같다. 질투 같다. 그러나 질투라고 감정을 인정하는 순간 내가 너무 나쁜 사람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 아이는 죄가 없지 않냐”고 혼란스러움 마음을 털어놨다.

김수빈과 김승현 어머니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