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말 많은 총선 개표방송, 까보니 함박웃음 지은 방송사 1위는…

20
유시민 작가와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 MBC ‘선택 2024 제22대국회의원선거 개표방송’

제22대 국회의원선거가 진행된 가운데, 총선 관련 뉴스와 개표방송을 진행한 방송국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달성한 것은 MBC로 확인됐다.

11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된 MBC ‘선택 2024 제22대국회의원선거 개표방송’ 3부가 시청률 11.7%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날 지상파, 종편, 케이블 모든 방송사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또한 MBC 개표방송 2부와 1부도 각각 11.4%, 8.2%를 기록하면서 다른 방송사들의 시청률보다 높았다. 4부도 6.3%를 기록했다.

MBC가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것은 진보 진영과 보수 진영의 ‘토론꾼’으로 불리는 유시민 작가와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패널로 출연한 이유가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방송 이후 X(트위터) 등에서는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이 발언이 조회수 86만 6000회를 기록하는 등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외에 뒤를 이은 것은 7.7%를 기록한 KBS1 ‘2024 총선특집 KBS 9시 뉴스’였다. SBS ‘2024 국민의 선택 특집 SBS 8뉴스’ 시청률은 6.2%였다.

SBS 개표방송인 ‘2024 국민의 선택’ 4부는 5.6%, KBS1 ‘내 삶을 바꾸는 선택 2024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방송’ 3부는 5.3%였다.

한편 SBS 개표방송에서는 올해 SNS를 뜨겁게 달궜던 ‘슬릭백’ 챌린지 패러디가 등장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해당 챌린지의 배경음악 가사에는 흑인 비하와 성매매 단어가 담겼기 때문이다.

KBS 개표방송에서도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생방송 중 남성 아나운서가 진행할 부분의 대본을 찾지 못해 당황하는 모습이 그대로 송출됐다. 이 아나운서는 방송이 진행되던 중 동료에게 “몇 페이지야? 21? 몇 페이지?”라고 다급하게 묻는 등 방송사고를 일으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