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측정 거부’ 논란 무시하고 130만원 고가 팬미팅 예고한 남자 배우

18

음주운전으로 두 차례 물의를 일으킨 UN 출신 배우 김정훈이 일본 팬을 상대로 고가의 팬미팅 개최를 예고했다.

김정훈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한국에서 팬미팅을 한다. 바비큐 파티 등 여러분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을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참여 기다리겠다”고 공지하며 티켓을 구매할 수 있는 링크를 첨부했다.

김정훈 / 김정훈 인스타그램

‘2024 김정훈 팬미팅 인 서울’ 오는 6월 7일부터 9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가격은 14만 4000엔, 한화 약 130만 원이다. 이 참가비에는 호텔 숙박 대금과 일부 식사비, 이벤트 참가 비용 등이 포함돼 있다. 왕복 항공권과 서울 공항에서 호텔간의 왕복 이동비 등을 포함돼 있지 않다.

서울 명동에 위치한 호텔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최소 10명 이상의 참가자가 신청해야 진행된다.팬미팅 주최측에 따르면 이번 팬미팅에서 김정훈과의 사진 촬영과 참가자 소지품에 친필 사인이 진행된다.

또한 김정훈과의 바비큐 파티, 특별 공연, 김정훈과 1대1 기념 사진 촬영 등 이벤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정훈 팬미팅 예고 / 김정훈 인스타그램

앞서 김정훈은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많이 와 달라”며 다음 달 4일 일본에서 콘서트를 연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를 두고 국내 여론은 좋지 않다. 그도 그럴 것이 김정훈이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기 때문이다.

김정훈은 지난해 12월 29일 새벽 3시 반쯤 서울 강남구 일원동 남부순환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며 앞서가던 차량과 부딪히고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김정훈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 요청을 3차례나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달 6일 도로교통법위반(음주측정 거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상)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김정훈의 음주운전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2011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면허 취소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김정훈은 “백번, 천 번 생각해도 내가 잘못한 일이다. 두 번 다시 그럴 일이 없을 것”이라고 사과한 후 얼마 뒤 활동을 재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