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람 매너’ 언급하며, 히딩크가 유재석 앞에서 남긴 뜻밖의 말

23

전 축구 국가 대표팀 감독 히딩크가 ‘오대영’ 별명과 관련해 한국 사람 매너에 깜짝 놀랐던 일화를 전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히딩크 / 유튜브 ‘유 퀴즈 온 더 블럭’

오늘 17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튜브 채널에는 ‘히딩크 감독님의 2002년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With 서울시향 압 감독님)’이라는 제목의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히딩크는 “한국 신문을 읽을 수 없었고 당시에는 TV도 잘 보지 않아 ‘오대영’이라는 별명을 몰랐다”라며 “한국 사람들도 전부 매너가 좋았던 게 월드컵이 끝날 때까지 아무도 그런 별명을 말해주지 않았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대영’은 히딩크 감독 부임 후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열린 체코와의 평가전 경기에서 5 대 0으로 대패하며 붙여진 히딩크의 별명이다.

이어 가장 인상 깊었던 2002년 장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2002년 성공 스토리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 포르투갈, 이탈리아, 스페인 경기를 떠올릴 것이라 생각한다”며 “하지만 첫 경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하며 첫 경기 폴란드전에 대한 기억을 회고했다.

그는 “첫 경기를 이기면 두 번째 경기를 무난하게 할 수 있다”며 “이을용 선수가 아름다운 센터링을 했고 황선홍 선수가 짠하고 골을 넣었다 여전히 그 센터링이 생각난다”고 당시의 추억을 되살렸다.

또한 현역 국가대표 이강인과도 깊은 인연이 있으면서 2002년을 빛낸 주역 중 한 명인 고(故) 유상철 선수를 향해 “상철 선수는 병으로 세상을 떠나서 너무 슬프다”라며 2021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그를 향해 애도의 마음을 표했다.

히딩크 감독이 출연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오늘 17일(수) 오후 8시 45분 방영 되며, 히딩크 감독뿐 아니라 ‘송바오’로 유명한 푸바오 송영길 사육사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