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대역하고 3년동안 일이 없었다는 전재준

97

2018년 영화 ‘곤지암’과 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장고래’ 역할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주목받은 배우 박성훈.

지난해 ‘더 글로리’에서 ‘전재준’ 역할로 폭발적인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은 데 이어 차기작인 ENA ‘남남’과 ‘유괴의 날’, 그리고 현재 방영중인 ‘눈물의 여왕’까지 그야말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박성훈은 2010년 초반부터 연극무대에서 주로 활약한 박성훈은 ‘대학로 아이돌’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연극계에서는 이미 유명한 스타였는데, 데뷔작은 연극이 아니라 바로 2008년 개봉한 영화 ‘쌍화점’이라는 사실.

개봉 당시 주진모, 조인성, 송지효 등의 배우들의 파격적인 연기가 화제가 되었던 ‘쌍화점’. 2010년대 중반 송중기가 톱스타 반열에 오르며, 송중기의 데뷔작이라는 사실로 다시 한 번 주목받은 바 있다.

그리고 지난해에는 ‘더 글로리’의 주역이었던 박성훈과 정성일 역시 해당 작이 데뷔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다시 화제를 일으켰는데, 박성훈은 이듬해인 2009년 개봉한 ‘전우치’에도 출연했다.

무슨 배역으로 출연했느냐고? 놀랍게도 강동원이 연기한 주인공인 전우치! 영화 중반부 전우치가 도술을 이용해 10명의 새로운 분신을 불러 모으는 장면이 있는데, 이들 중 한 명이 바로 박성훈이었다.

183cm의 훤칠한 키와 비율을 자랑하는 덕분에 강동원의 대역을 연기하게 되었는데, 아쉽게도 얼굴이 직접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아서 어떤 전우치가 그였는지는 본인만 알고 있을듯 하다.

작은 배역이었지만 두 영화를 통해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한 박성훈. 신인 시절 3년이 넘는 긴 시간동안 작품에 캐스팅되지 못해 괴로운 시간을 보냈었다고. 그러다 연극 무대에 오르며 본격적으로 실력과 내공을 쌓게 된다.

사람들은 나를 잘 몰랐어도 나는 항상 어디서든 연기를 하고 있었다. 그게 대학로가 됐든 단역이 됐든.

지금도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고 기회만 된다면 끊임없이 일할 거라고 포부를 드러냈던 박성훈. 이제는 대세배우가 되어 출연하는 작품마다 숱한 화제를 일으킬 정도로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현재 출연 중인 tvN ‘눈물의 여왕’은 시청률 20%를 목전에 두고 있을 정도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는 그의 50번째 작품인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시즌 2’를 통해 다시 한번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