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별’ 아름 “폭행+협박+사채…도망” vs 전남친 “정신적 학대” 아수라장 상황

48

티아라 출신 아름이 공개 연애 중이던 남자친구와 결별한 이유를 폭로했다.

티아라 출신 아름과 그의 전 남자친구 A씨 / 아름 인스타그램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19일 유튜브를 통해 ‘티아라 아름 남친과 소름 돋는 결별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아름은 남자친구 A씨와 결별을 알리고 “저는 그 사람과 함께 사기 친 적 없다. 폭행과 협박을 당해서 몇 달 동안 계속 같이 있었다. 감금, 협박 사실”이라며 “그 집에서 사채 쓰고 도망 나온 적도 있다. (스포츠) 토토를 한 적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진호는 아름이 직접 팬들에게 전화로 돈을 빌려 달라고 하는 녹취와 인터넷 방송을 통해 시청자와 소통한 것을 근거로 그의 주장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이진호는 “폭행당하고 감금당한 상황에서 아이들까지 언급하는 상황이었다”라고 아름의 해명을 전했다. 또한 현재는 아이들과 분리된 상황으로, 아름이 도망쳐 온 상황이라 용기를 낸 것이고 전하기도 했다.

서로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두 사람 / 아름 인스타그램

이진호는 아름의 “돈의 출처와 돈의 쓰임”에 대해 “(아름이) 자신의 계좌를 통해 받았는데, 확인해 보니 돈 대부분이 A씨에게 흘러갔다. 100만 원이 들어오면 100만 원이 A씨 계좌로 빠져나가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진호에 따르면 A씨는 아름이 신병에 걸려 의아한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 중이다. A씨는 아름이 임신 중에도 술을 마시는 등 오히려 자신이 피해자라고 반박했다.

A씨는 “이번 사건만큼은 거짓말하고 싶지 않다. 정신적 학대를 많이 받았다. 피해자들이 아름의 DM에 흔들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아름은 지난해 12월 이혼 소식과 함께 A씨와 재혼 소식을 동시에 발표했다. 이후 두 사람은 팬들에게 지인의 돈을 편취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논란이 일었다. 아름은 “다 해킹범이 저지른 일”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