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두번씩 결혼했다는 프로 시집러

33

MBC의 장수 간판 프로그램인 ‘서프라이즈’에 출연중인 배우 김하영. 무려 20년이 넘는 긴 시간동안 매주 시청자들을 만나오고 있는데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결혼한 사람일 것.

프로그램 안에서 수많은 캐릭터를 연기했지만 ‘프로시집러’라는 독특한 별명이 있습니다. 다양한 사례들을 많이 연기했지만 특히나 결혼식 장면을 수도 없이 촬영했기 때문인데요.

웨딩드레스, 전통혼례복은 물론 각국의 혼례복을 안 입어본 것이 없을 정도인 데다가, 하루에 두 번 결혼식 촬영을 하다 보니 웨딩드레스에 대한 미련이 없을 정도라고 합니다.

그런 그녀가 지난해 20년 만에 “드디어 원하는 사람과 결혼했다”라며 반가운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바로 영화 ‘스위치’에서 권상우와 결혼하는 모습을 촬영한 것인데요.

김하영은 영화 속에서도 베테랑 재연배우로 등장해 권상우와 영혼 결혼식을 치르는 장면을 소화하는가 하면, 카메라 밖에서는 발연기를 펼치는 권상우 때문에 진심으로 분노하는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웃음을 유발했습니다.

재연배우라는 타이틀 때문에 동료들에게 무시당하기가 일쑤라 처음에는 서러움도 많았다는 김하영.

이제는 ‘서프라이즈가 자신에게 명함 같은 프로그램이자 가족’이며 꾸준히 연기해 온 자신에게 스스로 칭찬한다며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내며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