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끔찍한 악역도 ‘외모로 용서 받겠다’고 연기한 꽃미남 배우

21

‘꽃미남’이라는 표현이 이렇게 잘 어울리는 배우가 싶을 정도로 깊고 잘생긴 마스크를 자랑하는 배우 김지훈.

2000년대 중반까지는 주로 주말 드라마에서 잘생긴 실장님 역할을 맡으며 ‘주말 드라마의 황태자’로 불리기도 했는데, 2019년 TV조선 ‘바벨’에 이어 이듬해인 tvN ‘악의꽃’에서 연이어 악역을 연기하게 된다.

두 작품을 통해 잘생기고 젠틀한 캐릭터를 벗어나 완벽한 연기 변신을 성공한 그. 넷플릭스 ‘종이의 집’을 위해서는 엄청난 근육질 몸매로 변신하더니, 지난해 ‘발레리나’에서 또 한 번 악역인 ‘최프로’를 연기하게 된다.

최프로는 가학적인 성적 취향을 가진 데다가 불법 영상을 제작, 여성들을 협박하고 착취하며 노예로 부리는 범죄조직의 일원이자 악역인데 어찌나 악독한 캐릭터인지 소속사에서도 출연을 만류할 정도였다고.

나쁜 행동을 많이 해서 외모라도 용서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

하지만 기꺼에 작품에 출연하기로 결심한 그는 ‘너무 나쁜놈이어서 누가 복수해줬으면 좋겠지만, 또 너무 멋있어서 내적 갈등을 일으킬 수 있는 악역’을 연기하고 싶어 특별히 몸 관리까지 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의 악역 연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지난 겨울 TVING ‘이재, 곧 죽습니다’에서는 기존 주말 드라마에서처럼 젠틀한 이미지의 재벌 2세인 줄 알았으나 추악한 내면을 숨긴 사이코패스 박태우를 연기했다.

10년 전 배우 김지훈에게서는 상상할 수 없던 이미지

김지훈은 한 인터뷰를 통해 악역을 연이어한 것은 의도한 건 아니지만, 선택받는 입장에서는 더 많은 선택지를 갖게 됐다고 여기고 있으며, 매력적인 인물만 만들 수 있다는 확신만 있다면 악역을 계속하는 것도 “못할 일은 아닌 것 같다”라며 웃기도 했다.

그런 김지훈이 최근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김태희와 박해수가 출연한다고 알려져 화제를 일으킨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새 시리즈 ‘버터플라이’의 캐스팅을 확정하며 할리우드로 본격 진출하게 된 것.

2021년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영어와 일본어, 중국어 공부 삼매경에 빠진 모습을 공개하며 “배우라는 직업은 정말 끊임없이 배워야 해서 배우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던 그.

첫 할리우드 진출작에서도 탁월하고 매력적인 연기로 전 세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글로벌 스타로 당당히 자리매김할 것을 기대와 응원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