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노 스포 후기 보니 ‘이 사람’ 없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

20

‘범죄도시4’ 개봉일인 오늘(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노스포’ 후기와 ‘결말’ 등에 대한 이야기가 쏟아지고 있다. 그러던 중 한 가지 특이점이 발견됐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처음 보면 다소 험악해 보여도 가까이서 보면 의외의 인간미를 발견할 수 있는 인물, 바로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주요 인물 박지환의 이야기다.

박지환은 작품마다 생생한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는 배우로, 국내에서 사랑받는 프랜차이즈 영화 ‘범죄도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개봉한 ‘범죄도시4’에서는 장이수 역을 맡아 다시 한번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장이수는 시리즈 초기 악역으로 시작해 점차 선한 캐릭터로 변화하며 시리즈에 재미를 더하는 중요한 인물이다.

‘범죄도시’ 1편에서는 강력한 조직폭력배 두목으로 등장해, 경쟁 세력과의 격렬한 싸움을 벌인다. 특히 장첸(윤계상 분)과의 격투신은 긴장감을 고조시켰고, 동시에 마석도(마동석 분) 앞에서는 쩔쩔매는 모습은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2편에서는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던 장이수가 흥신소 사장으로 깜짝 등장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 시점부터 장이수는 마석도 조력자의 역할을 수행하는 동시에 여전히 그에게 속수무책인 캐릭터로 그려진다.

3편에는 직접 등장하지 않았지만 ‘범죄도시4’ 쿠키영상을 통해 출연을 예고했고, 4편에서는 주연급 캐릭터로 거듭나 마석도의 위기를 함께 넘기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이번 영화에서 장이수는 불법 도박 사업에서 실패한 후 오락장 사업으로 큰 성공을 거두는 인물로 변모했다.

특히 장이수가 마석도와 함께 불법 도박 조직을 소탕하는 과정에서 보여주는 허술하고 어설픈 모습은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관객들의 반응도 다르지 않았다. 장이수는 ‘범죄도시’ 시리즈 ‘치트키’이자 ‘히든카드’로 자리매김했다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서는 범죄도시4 다양한 후기 글이 올라왔다. 누리꾼들의 공통된 후기는 바로 ‘장이수’였다.

“장이수만 나오면 보는 사람들 빵빵 터지더라. 3편보다 재밌는 게 맞는 듯”, “마석도의 무식 개그와 장이수의 개그 캐미가 이 영화 완성도를 높인 것 같다”, “범죄도시는 장이수 있고 없고 차이가 크다”, “장이수 계속 출연하면 나중에 ‘이주빈’하고 이어질 듯”, “장이수 없었을 거 생각하니 아찔하네. 크게 웃은 건 다 장이수 파트인 듯” 등 반응을 쏟아냈다.

네이버 ‘범죄도시4’ 관람평에도 장이수에 대한 이야기로 가득 찼다. 관람객들은 “갑자기 등장할 때마다 못살게 굴지 않고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장이수”, “장이수가 최고다!!! 첫 타임으로 보기 잘했네 ㅋㅋㅋ””범죄도시의 진짜 주인공은 장이수임”, “장이수가 살린영화” 등 후기를 남겼다.

한편 ‘범죄도시4’ 개봉일인 24일 예매율은 95.5%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예매량은 83만4000장여장에 달한다. 지난해 천만 영화에 오른 ‘범죄도시3’ 개봉 당일 예매율 87.3%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따라서 ‘범죄도시4’ 손익분기점인 350만 명은 무난히 달성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범죄도시’ 시리즈 관객수는 ‘범죄도시'(2017) 688만 명, ‘범죄도시2′(2022) 1269만 명, ‘범죄도시3′(2023) 1068만 명 순이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