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하이브 상황 “고발 예정”.. 무슨 일?

62

하이브, 민희진 대표 등 고발 예정..”경영권 탈취 시도”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가 자회사인 걸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 등 일부 경영진의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 등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이날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2일 민희진 대표 등 어도어 일부 경영진이 “경영권을 탈취하려 한다”며 전격적인 감사에 착수한 하이브는 25일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 같이 말했다.

하이브에 따르면 이번 감사 과정에서 대상자 가운데 한 사람이 “경영권 탈취 계획과 외부 투자자 접촉 사실이 담긴 정보자산을 증거로 제출하고 이를 위해 하이브 공격용 문건을 작성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경영진에게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매각하도록 하이브를 압박할 방법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는 사실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감사 대상자들이 ▲아티스트 계약 중도해지 방법 ▲하이브와 어도어 대표이사의 계약 무효화 방법 등을 논의하며 “어도어를 빈 껍데기로 만들어 데리고 나간다” 등 대화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민희진 대표 측은 하이브 방시혁 의장이 “뉴진스를 카피한 아일릿을 론칭했다”며 “경영권 탈취” 의혹을 전면 부정해왔다.

한편 하이브는 오는 5월 컴백할 예정인 뉴진스와 관련해 “멤버들에 대한 심리적, 정서적 케어와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며 멤버들의 법정대리인과 조속히 만나 멤버들을 보호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