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까지 말린 민희진, 하이브에 거침없는 욕설…“XX 새끼들 너무 많다” [긴급 기자회견]

18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자신을 고발한 하이브를 강하게 비판했다.

민희진 대표는 25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와 관련된 갈등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25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와의 갈등 관련 입장을 말하고 있다. / 뉴스1

이날 화장기 없는 민낯에 모자를 푹 쓰고 나타난 민대표는 “하필이면 뉴진스 새 앨범 발매 일정과 겹쳐서 여러 의혹에 휘말렸다. 뉴진스 음반을 정리한 후 말씀드리고 싶었다. 감사 이런 건 예상하지 못했다. 저한테는 갑작스러운 상황”이라며 “폭탄 같았다. 하이브 PR이 그간 아티스트에게 했던 것보다 강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민대표는 “하이브의 시선과 제 시선이 다르다. 내 입장에는 당연히 내 말이 맞지만, 또 다르게 볼 때는 다를 수 있다”면서 “저는 죄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간 인터뷰를 안 했던 이유는 뉴진스를 위해서였다. 그리고 이렇게 폭탄처럼, 개인적인 카카오톡 대화까지 사찰당할 줄은 몰랐다. 본질과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것이 싫었다”고 밝혔다.

앞서 하이브는 이날 오전 “대표이사(민희진)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며 민 대표 등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는 입장문을 전했다.

이후 민 대표가 자신의 가까운 친지가 접신했다고 하는 무속인과 나눈 장문의 대화록을 포렌식을 통해 확보했다면서 대화 내용을 밝히기도. 하이브는 “대화록을 보면 민 대표는 조인트벤처를 설립하는 방안 등을 무속인에게 검토받는다”면서 “실제 민 대표가 경영권 탈취를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인 시점이 무당이 코치한 시점과 일치한다. 민 대표는 자신이 보유한 하이브 주식의 매도 시점도 무속인과 논의했다”고 주장했다.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25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와의 갈등 관련 입장을 말하고 있다. / 뉴스1

이에 민대표는 “저를 공격하는 박지원 사장은 원래 반말할 정도로 친한 사이였다. 알던 분들이 저를 공격하는 상황이다. 어느 오해에서 시작됐을까 했는데, 제가 내부고발을 한 것이 있었다”며 “공식적으로 내부고발이 되기를 바랐고, 개선되기를 바랐다. 내용의 전말을 들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여러분이 모르시는 많은 히스토리가 있다. 하루 이틀 지옥에서 살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나는 가만히 있어도 1000억을 번다. 근데 성격이 XX 맞아서 이렇게 고통받고 있다. 싫으면 싫다고 해야 한다”며 “올해 초부터 작년에 맞맺었던 주주 간 계약에 대해 재협상을 하고 있었다. 계약이 이상한 게 많다. 구체적인 내용은 비밀 유지 조약이 있어서 말할 수가 없다”고 털어놨다.

하이브를 향해 거침없는 욕설을 내뱉기도. 민대표는 “내일 뉴진스 릴리즈인데 월요일에 감사하는 게 말이 되냐. 하이브가 진짜 뉴진스를 아끼는 게 맞냐”고 따졌다.

이어 “오늘도 내가 기자회견을 한다고 하니까 무속인이니 뭐니 풀지 않나. 나를 흔들리게 하고 여러분을 흔들리게 하는 거다. X 야비하다”면서 “‘어 그래 너네 잘 됐다. XX 나도 모르겠다’라 싶더라. 죄송하다. 이렇게 억울하니 욕이 안 나올 수가 없다. XX 새끼들이 너무 많다”고 강하게 비판했고, 변호사가 말리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뉴진스 / 뉴진스 공식 인스타그램

한편 민대표는 이날 하이브 측이 뉴진스 데뷔 단계에서부터 보도자료를 검열하고, 홍보도 마음껏 할 수 없게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뉴진스를 홍보하기 위해 직접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 출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