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닮은 아이스크림 알바생의 정체

42

데뷔 27년 차 배우 전지현은 아직도 ‘넘사벽’ CF퀸의 자리를 후배에게 넘겨줄 생각이 없다.

손대는 브랜드마다 엄청난 매출 신장을 일으키면서 단순히 모델이 아니라, ‘경제현상’이라고 물릴만한 업적들을 기록해 왔다.

그 전설의 시작은 1999년 드라마 ‘해피투게더’였다. 이병헌, 송승헌, 김하늘, 한고은 등의 슈퍼스타들 사이에서 신인 전지현은 신부전증을 앓고 있는 인디뮤지션이었다.

그리고 그녀는 아이스크림 가게 ‘배스킨라빈스’에서 일한다는 설정이었는데, PPL이 바로 매출이 200% 성장했다.

같은 해 전지현의 ‘삼성 마이제 프린터’는 엄청난 밈을 양산했다. 인터넷이 활성화되면서 컴퓨터 주변기기 시장이 급성장하던 시절이었다. 삼성은 이 CF 하나로 프린터 점유율을 44% 확보했다.

전지현이 2001년부터 모델을 시작한 엘라시틴은 11년 동안 샴푸 브랜드 1위였다. 모델이 잠시 김태희로 바뀌었는데, 스스로 그만뒀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7년 후 같은 브랜드로 돌아와 역시 엄청난 반향을 일으킨다.

2014년에. BHC의 모델이 되면서 한 해에 매출이 5배 이상 뛰면서 3000억 원을 기록했다는 뉴스는 연예지만큼이나 경제지에서 앞다투어 보도했던 사실이다.

최근 전지현은 일동제약 지큐랩의 모델자리를 하나 추가했다. 무엇보다 강동원과 함께 캐스팅되면서 팬들 사이에서 ‘기적의 조합’이라고 불리고 있는 드라마 ‘북극성’이 첫 촬영에 들어가면서 많은 화제가 되었다.

이런 영향력 속에 아마 앞으로도 계속 CF 퀸의 자리를 사수하게 될 전지현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