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몰래 지원해서 배우 되었는데 다른 여자랑 결혼

38

반듯하고 젠틀한 이미지의 미남 배우 류진. 연예계 데뷔하기 전부터 잘 생겼다는 얘기도 많이 듣고, 인기도 많았지만 숫기는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 그가 돌연 SBS 공채 탤런트에 합격하며 연예계로 데뷔한 이유는 바로 아나운서 지망상이던 전 여자친구 덕분입니다. 당시 여자친구는 SBS 본사에 갔다가 공채 탤런트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보게 되는데요.

그렇게 남자친구인 류진의 자기소개서를 대신 제출했고, 그렇게 제출된 서류 덕분에 류진은 1차 전형에 합격하게 됩니다. 여자친구의 응원으로 얼떨결에 도전한 류진은 순차적으로 합격, 최종적으로 공채 탤런트가 되기에 이릅니다.

류진은 어느덧 올해로 결혼 18주년을 맞이한 남편이자, 아빠를 닮은 두 훈남 아들의 아빠이기도 합니다. 혹시나 지금의 아내가 당시 여자친구냐면, 그것은 아닙니다.

2022년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류진은 허영만에게 그분과는 왜 헤어졌냐는 질문에 “그분이 아나운서가 안 됐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전 여자 친구가 아나운서가 되었다면 지금의 류진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지 문득 궁금해지는군요?

어느덧 50대의 꽃중년 배우가 된 류진, 최근에 KBS 일일 드라마 ‘속아도 꿈결’과 주말 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 등의 작품에서 예전보다 더욱 친숙하고 편안해진 캐릭터로 꾸준히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