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잠잠하더니… 놀라운 근황 전한 배우

38

‘하이재킹’ 하정우, 이번엔 납치된 여객기의 부기장

배우 하정우가 납치된 여객기의 부기장으로 돌아온다.

6월21일 개봉하는 ‘하이재킹'(제작 퍼펙트스톰필름)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다. 하정우를 주축으로 여진구, 성동일, 채수빈이 주연을 맡았다.

이야기를 이끄는 하정우는 공군 출신의 여객기 부기장 태인 역을 소화한다. 뛰어난 비행 실력으로 촉망받던 공군 전투기 조종사였지만 2년 전 훈련 중 납북을 시도하는 여객기를 격추하라는 명령을 받고, 하이재킹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명령을 거부해 강제 전역을 당한 인물이다.

이후 태인은 민간 항공사의 부기장이 되지만 여전히 자신의 선택에 대한 회의감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영화는 태인 앞에 다시 하이재킹의 재난이 시작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고 있다. 1971년 일어난 대한항공 납북 미수 사건을 극화한 작품이다.

하정우는 ‘하이재킹’에서 소화한 태인 역할에 대해 “시나리오에서 태인이 겪는 갈등과 심리 묘사가 굉장히 잘 기술돼 있다”며 “주어진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더 설득력 있는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는지 고민했다”고 작업에 임한 과정을 돌이켰다.

연출을 맡은 김성한 감독은 “태인은 여러 상황에서 얼굴과 감정으로 표현을 해야 하는데 하정우는 눈빛으로 디테일한 것들을 섬세하게 표현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하이재킹’에서 활약을 예고한 하정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군 조종사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승객들의 편의를 위해 세심하게 살피는 부기장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특히 비행기 공중 납치라는 극한의 상황에서도 끝까지 여객기를 책임지는 모습에서는 하정우가 연기한 태인을 향한 궁금증이 일어난다.

(사진제공=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 키다리스튜디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