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시어머니 버리고 오빠까지…” 충격적인 저격 들어왔다

33

선우은숙이 방송에서 주장한 발언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선우은숙, 이영하 /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14일 기자 출신 유튜버 백은영은 ‘선우은숙 새빨간 거짓말, 이영하 여동생 절규’라는 제목을 통해 선우은숙의 전남편 이영하의 여동생이라고 밝힌 A 씨로부터 받은 메일을 공개했다.

A 씨는 메일을 통해 “선우은숙의 거짓말로 조카들과 우리 가족들이 피해 없기를 바란다”며 “결혼 10개월도 안 돼 길거리에 쓰러져 있던 내 모친(선우은숙의 전 시어머니)을 그때부터 내가 대전으로 모시고 한 15년을 살았다”며 선우은숙의 거짓 주장에 대한 폭로를 시작했다.

A씨가 공개한 메일 / 유튜브 ‘백은영’ 채널 캡처

이어 “저희 오빠는 이혼 당시 생활이 어려워 어머니가 모은 돈으로 겨우 경기 성남시 분당에 집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A 씨는 “저희 모친은 평생 눈물로 살면서도 (선우은숙이) 손자들 친모라고 어디 가서 흉 한 번 안 봤는데, 너무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A 씨는 선우은숙이 오삐를 불륜남으로 만들었다고도 했다. 선우은숙은 2020년 한 방송에서 이영하가 과거 자신을 따돌린 모 여배우와 친분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에 A 씨는 “둘은 대학교 교수로, 수강생 모집을 위해 해외 연수를 나갔던 것 뿐이다. 이게 잘못된 것이냐”고 따졌다.

선우은숙은 이 밖에도 여러 차례 방송에서 “이영하 옷에서 립스틱 자국을 발견했다”, “여배우와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을 봤다”고 밝힌 바 있다.

A 씨는 “선우은숙은 시어머니를 무시했고, 오빠한테 단 한 번도 다정하게 따뜻한 밥 한 번 차려준 적이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발 저희 오빠 그만 괴롭히고, 더 이상 방송에서 거론 당하고 싶지 않다. 이대로 조용히 행복해지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영하 / 채널A ‘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한편 이영하는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서 재혼 의사를 묻는 말에 “재혼이라는 걸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혼자 사는 것에 익숙해졌다. 외로울 시간 없이 살고 있다. 가끔 적적하지만 혼자 사는 삶이 편하다”고 설명했다.

선우은숙과 이영하는 1981년 결혼해 아들 둘을 뒀다. 2007년 이혼했다. 선우은숙은 2022년 10월 아나운서 유영재와 재혼 소식을 알렸으나, 지난달 파경을 맞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