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도 못한 걸 SON이 해냈다”…이번 시즌 손흥민이 세운 토트넘 최초의 ‘대기록’

36

손흥민 / GettyimagesKorea

영국 언론이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를 결산하면서 손흥민의 대기록을 조명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은 토트넘의 레전드다. 그는 12월 에티하드에서 파란만장한 경기를 펼쳤다. 선제골을 넣고 3분 만에 자책골을 기록했다”고 했다. 

이어 “이 골은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50번째 원정 골이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50개 이상의 홈 골, 50개 이상의 원정 골, 50개 이상의 어시스트를 기록한 최초의 토트넘 선수가 됐다”고 설명했다. 

매체가 언급한 경기는 지난해 12월 4일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맨시티 원정 경기다. 

손흥민 / GettyimagesKorea

당시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3대3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이 기록으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112골, 54도움을 쌓았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17골 10도움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통산 120골 62도움이다. 

이는 토트넘 슈퍼스타’였던’ 해리 케인도 다가가지 못한 위업이다. 케인은 213골로 토트넘 역대 최다 득점 기록을 보유했지만 어시스트가 47개로 50개에 못 미친다. 

토트넘 역대 도움 1위인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토트넘의 유니폼을 입고 65개의 도움을 기록했지만 득점은 홈과 원정 모두 더해 5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 / GettyimagesKorea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에 따르면 50-50-50은 토트넘 최초이자 프리미어리그 역대 7번째다. 

손흥민은 또 개인 통산 세 번째 ’10-10 클럽’에 가입했다. 손흥민은 2019~2020시즌 11골 10도움, 2020-2021시즌 17골 10도움을 기록했다. 이 또한 토트넘 역사상 최초다. 

손흥민은 세 번째 ’10-10 클럽’ 가입으로 드록바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두 사람보다 많은 달성한 선수는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상 5회), 에린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뿐이다. 

손흥민은 “다음 시즌이 더 기대된다. 부족한 부분도 많았다. 아팠던 것만큼 더 강해질 기회가 생긴다. 다음 시즌을 시작할 때에는 모두가 같은 출발점이다. 우리가 준비를 조금 더 잘해서 더 좋은 출발 그리고 더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