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안 들리고 말 못 해”…20년간 청각장애인인 척해 경찰 추적 피한 살인사건 수배범

46

YouTube '熱點來報'

살인 혐의로 수배된 한 남성이 무려 20년간 청각 장애인인 척 연기해 경찰의 추적을 피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중국 포털 시나닷컴에 따르면 이웃 주민을 살해해 수배 중이던 남성이 18일 20년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샤오라는 성을 가진 54세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20년간 말을 하지 않아 답답해 미칠 지경이었다”라고 토로했다.

YouTube '熱點來報'

그의 이야기는 2004년 5월 22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후베이성 샹양시 샹청구의 한 마을에 살던 샤오씨는 이날 저녁 이웃과 말다툼을 벌이다 삽으로 상대의 머리를 내리쳐 살해했다.

그날 밤, 그는 여생을 감옥에서 보내거나 사형을 당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아내와 11살 아들을 버리고 도망치기로 결심했다.

그는 이후 고향을 떠나 도망 다니며 폐지를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

사건 약 한 달 후 그는 푸젠성 안시현의 깊은 산골에 위치한 농촌 마을에 숨어들어 고물을 팔며 살았다.

YouTube '熱點來報'

샤오씨는 자신의 과거를 들키지 않기 위해 이후 20년 동안 청각 장애인인 척 연기했다.

그는 주민들에게 귀가 들리지 않으며, 말도 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오로지 몸짓으로만 의사소통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이 흘렀다. 샤오씨는 지난 수십 년간 가족에게 단 한 번도 연락하지 않았기에 가족들은 그가 이미 죽었을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경찰은 포기하지 않고 샤오씨를 추적했다.

그러다 최근 경찰은 안시현의 한 남성이 살인 사건의 용의자 샤오씨의 특징과 일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살해 현장을 지목하고 있는 샤오씨 / YouTube '熱點來報'

지난달 샤오씨는 주민들과 싸움을 벌인 혐의로 구금됐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풀려났다. 이때 그의 사진이 경찰의 데이터베이스에 올라갔다.

이달 초, 경찰은 샤오씨의 과거 사진과 데이터베이스의 사진을 대조하다 일치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샤오씨는 경찰이 “샹양시 샹청구 출신이냐”라고 묻자 바로 “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20년 동안 말을 참아왔는데 진짜 미칠 뻔했다”며 “내가 떠날 때 아들은 11살이었는데, 20년이 지난 지금 가족들이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다”라고 토로했다.

YouTube '熱點來報'

그를 실제 청각장애인으로 생각했던 안시현 마을 주민들은 경찰에 “단 한 번도 그가 도주 중인 범죄자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며 “그는 혼자 지냈고 누구와도 말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무도 그에 대해 아는 사람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후 샤오씨는 고향으로 돌아갔고 경찰들 앞에서 살해 현장을 정확히 지목했다.

현재 그는 샹청 경찰에 의해 형사 구금된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熱點來報’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