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프로축구 관람 공짜라고 해서 FC서울 경기 보러 갔는데 무료입장 거부당했습니다”

37

서울월드컵경기장 자료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경기를 보러 간 군인들이 무료입장 혜택을 보지 못해 제값을 주고 티켓을 구매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9일 서울시설공단이 운영하는 온라인 민원 창구 ‘시민의 소리’에는 군인 박모씨의 민원이 올라왔다.

박씨는 “금일 5월 19일 일요일 FC서울 vs 대구FC 경기를 보기 위해 군인 5명이 주말 외출을 나와서 줄을 서고 매표를 하러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씨는 군인이라는 사실을 인증하면 티켓이 무료인 걸로 알고 있어 외출증을 보여줬지만, 거절당했다.

서울시설공단 '시민의 소리'

그는 “갑자기 (직원이) 위수지역 이탈 아니냐는 식으로 말했다”면서 “위수지역 안이라서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직원은 ‘외출 사유에 축구 경기 관람이라고 나와 있어야 티켓 증정이 가능하다’며 거절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규정에는 저런 규정이 없었던 것 같은데 축구를 보기 위한 외출이라는 증거를 가져오란 식으로 말했다”고 했다.

석연치 않은 이유로 경기 관람을 거부당한 박씨는 결국 돈을 내고 입장권을 구매한 후 입장했다고 한다. 성인 입장료는 1인당 1만 9천 원이다.

FC서울 공식 홈페이지

현재 FC서울 공식 홈페이지에는 국방부 소속 현역 군인들은 군 신분증, 휴가증, 외출증 지참 시 동반 1인까지 무료입장 가능이라고 적혀있다.

안내대로라면 박씨 일행은 무료로 입장할 수 있지만, 경기장 측이 이를 거부한 것이다.

또 경기장 측이 처음 문제로 제기했던 위수지역은 비상시를 대비해 외출이나 외박을 나갈 때 병사들이 해당 지역을 벗어날 수 없는 정책인데, 이는 2019년 문재인 정부 시절 국방개혁의 하나로 폐지됐다.

제시 린가드 / 뉴스1

박씨의 항의에 공단 측은 지난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구단에 확인한 결과 군인의 경우 외출증과 신분증만 있으면 관람이 가능하며 해당 내용에 대해 안내가 잘못되었을 경우 안내요원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구단 측은 현장 안내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면서도 “원칙적으로 병사의 경우 무료입장을 위해선 외출증이 아닌 외박증과 휴가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간부의 경우엔 신분증으로 확인 후 입장이 가능하다고 알렸다.

구단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구체적인 내용이 정확하게 공지되도록 다시 안내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