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뜸하던 배우 박철 충격 근황…23년 간 신병 앓다 신내림 받았다

80

YouTube '베짱이엔터테인먼트'

90년대 인기 스타 배우 박철이 최근 신내림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최근 방송에서 활동이 뜸했던 박철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는 다수의 무속인이 운영하는 채널이다. ‘매화아씨! 특급 프로젝트! 배우 박철 신을 받들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에는 박철의 신내림 과정이 담겼다. 

영상을 보면 박철은 “무거운 고민이 많다”며 “매화 선생님(무속인)을 수소문해서 만나러 왔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YouTube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이어 “내가 뭐 때문에 이런 것인지 저의 앞길은 어떻게 되는지 제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사람들이 저보고 무당하라고 하는 데 여러 가지 생각 때문에 찾아뵙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철은 23년째 원인 모를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계속 나오시고 이름 모를 조상님들도 나온다”며 “술도 다 끊었는데 회복이 안 된다. 이 모든 것을 단절하고 새롭게 나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신의 능력이 있는 건지 무속인에게 물었다.

YouTube '베짱이엔터테인먼트'

박철의 말을 듣던 무속인은 “20년 전부터 조상님이 왕래하고 있다면 영적인 분은 맞다”며 “이 상태로 살면 힘들다. 이미 한계치에 도달했다. 대단한 신줄을 가지고 어떻게 사셨냐. 여태껏 안 죽은 게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1박 2일간 박철을 위한 천신제, 재수굿이 진행됐다. 굿을 진행하던 박철은 조상신에 빙의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굿이 끝난 뒤 소원 성취를 의미하는 재수 깃발을 뽑으며 만족해했다. 박철은 “몸이 너무 가볍다”며 “나는 (무속을) 부정했던 사람인데 이제는 존중한다”고 했다.

영상 말미에는 70년대 말 이후 극심한 알레르기 때문에 복숭아를 먹어본 적 없다는 박철이 “복숭아 동자님이 복숭아를 먹으라고 했다”며 복숭아 통조림을 개봉하는 모습이 담겼다.

YouTube '베짱이엔터테인먼트'

그는 47여 년 만에 복숭아를 맛있게 먹었다. 그러면서 “원래 입술부터 간지럽고 토해야 하는데 괜찮다”며 무속에 대한 믿음을 보여줬다. 이에 매화아씨도 “복숭아 알레르기는 조상병이었다”고 답했다.

한편 과거 꽃미남 얼굴과 훤칠한 키로 1990년대 대표적인 청춘스타로 꼽힌 박철은 1996년 12월 탤런트 옥소리와 결혼했다.

대표적인 잉꼬부부로 꼽히던 두 사람은 2007년 이혼 소송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고 박철은 옥소리의 간통을 주장했다.

이후 옥소리가 박철의 절친한 가수 후배인 정세훈과 간통했음이 드러났고 옥소리는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옥소리와 이혼한 박철은 지난 2013년 한국계 미국인 여성과 재혼했으나 지난해 파경했다.

YouTube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