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때 결혼한 절친에게 축의금 ‘3만원’ 냈다가 10년 후 똑같이 3만원으로 돌려받은 남성

38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나의 아저씨'

10년 전 대학생 때 결혼한 친구에게 축의금 3만 원을 냈다가 10년 후 똑같이 돌려받아 황당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식 축의금 문제로 오랜 친구와 손절을 고민하고 있다는 글쓴이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그는 고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같이 나온 절친한 친구 B씨가 있다. 두 사람은 군대도 근처 사단이라 20대에도 자주 만나며 친하게 지낸 사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설명에 따르면 B씨는 10년 전 대학교 생활 도중 결혼을 했다고 한다. 당시 A씨는 대학생 신분에 가정 형편도 어려웠던 터라 축의금을 3만 원 밖에 내지 못했다.

다른 친구들도 대학생이었기에 비슷한 수준으로 축의금을 냈다. 문제는 10년이란 세월이 흘러 최근 A씨가 결혼했을 때 B씨가 똑같이 축의금을 3만 원만 냈다는 것이다.

A씨는 “(B씨가) 혼자만 온 게 아니라 애들까지 데리고 왔다”며 “걔는 그때 당시에도 성당에서 한다고 만 원짜리 한식 뷔페였고 저는 호텔 뷔페였다”고 설명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정이 뚝 떨어지더라”며 “친구들에게도 말해봤는데 ‘그렇게 이기적으로 할 줄 몰랐다, 할 말이 없다’고 하더라”고 하소연했다.

심지어 B씨는 가정 형편도 좋은 편이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B씨는 부모님이 고물상을 하면서 한 달에 용돈만 100만 원 받았고 현재는 자기 명의의 아파트만 3채 이상 있다고 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B씨가 축의금을 3만 원만 냈다는 사실을 납득하기 어려웠던 A씨는 결국 직접 연락해 이유를 물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자 B씨는 “너도 3만 원만 했으니 그런 거다”라며 당연하다는 식의 답변을 내놨다. A씨는 10년 동안 B씨 아들 돌비용, 집들이 선물까지 한 대가로 3만 원만 돌아왔다는 사실에 한탄했다.

그는 “오래 사귄 친구 중 하나인데 저런 모습 보여주니까 씁쓸하다”며 “이기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준 친구이긴 했는데 이럴 줄 몰랐다”고 말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절해라”, “10년 전에도 5만 원은 했어야 한다”, “애들까지 데려온 거는 일부러 그런 것 같다”, “친구는 아닌 것 같다”, “물가 상승 무시하냐”, “따지지 말고 끊어 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